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실제 보유액의 1천배 유령채권 주문 입력 사고
한투증권 창구 통해 매도 주문 나와…주문 취소로 거래는 안 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8. 15:34: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실제 보유 물량의 1천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이 주문은 거래까지 이뤄지지는 않았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 12분과 13분에 JTBC 회사채에 대한 매도 주문 300억원, 500억원어치가 각각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채권시장에 나왔다.

 결국 이들 주문의 매도 물량은 800억원으로 이 회사채 총 발행액(510억원)을 훌쩍 넘어서는 수준이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전자증권제 시행으로 전산시스템을 바꾸면서 개발자가 '타사 대체 채권' 입고 시 실제 금액의 1천배가 입력되도록 설정을 잘못해 벌어진 일"이라며 "한 고객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지하고 관련 채권의 매매 및 입출고 정지 조치를 취해 거래는 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타사 대체 채권'이란 고객이 다른 증권사 계좌로 보유하고 있던 채권을 옮기는것으로, 이날 한국투자증권 계좌로 들어온 채권의 금액이 잘못 입력됐다는 설명이다.

 해당 고객은 JTBC 회사채 2천만원어치를 한투증권 계좌로 옮기는 과정에서 금액이 200억원으로 늘어난 것을 보고 회사 측에 이를 알렸다.

 그러나 한투증권이 이 문제를 확인하고 조치를 취하기 전에 다른 '타사 대체 채권' 입고 계좌 두 개에서 각각 금액이 1천배로 부풀려진 300억원, 500억원어치의 매도 주문이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나왔다.

 이날 시장에 잘못 나온 매도 주문 물량이 실제 거래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해당 주문이 거래소 시스템에서 최종적으로 취소된 시각은 각각 오전 10시 25분과 28분이었다.

 만일 고객의 신고가 없어 회사측의 거래 정지 조치가 더 늦게 취해졌다면 거래가 체결됐을 수도 있었다.

 이는 증권사 실수로 있지도 않은 유령 주식 유통 문제를 일으킨 지난해 삼성증권의 배당착오 사태나 유진투자증권의 미보유 해외주식 거래 사고

와 비슷한 금융사고다.

 금융당국은 삼성증권과 유진투자증권 사건후 유령 주식 문제를 해결하고자 거래시스템을 점검하고 증권사의 내부통제시스템 개선까지 완료했다고 밝혔으나 이번에 유사한 사고가 채권시장에서 발생함에 따라 국내 증시의 거래 시스템 문제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 시스템은 발행잔액(만기가 도래하기 전의 채권 잔액)을 넘어서는 주문을 거부하게 돼 있는데, 이번 주문은 발행잔액(510억원)보다 적은 금액으로 나뉘어 나와 주문을 걸러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사표 받아든 문대통령 순차교체냐 일괄수리냐 조남관 고검장 승진 대검 차장 발령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조국 백서 "조국 사태는 정치검찰의 기획" 상용화 1년 '안터지는 5G' 속 터진다
문체부 "도서정가제 논의 중단" 출판계 강력 반… 민주당 "정치하는 윤석열 이제 물러나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