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배당
"아들 고교시절 의공학 포스터 1저자 등재"…시민단체 고발
조국 딸 논문 1저자 등재는 형사부→특수부로 재배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7. 17:18: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의 부정입학 의혹을 시민단체가 고발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부가 수사하게 됐다.

 나 원내대표 자녀 관련 의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 씨가 고교 시절 의학논문 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논란이 되면서 불거져 나왔다. 조 장관 자녀 의혹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가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은 나 원내대표가 시민단체로부터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날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은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아들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23) 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이듬해 8월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1저자로 등재됐다. 연구 포스터는 학회에서 연구 성과를 소개하기 위해 붙이는 초록 성격을 띤다.

 포스터 공동 저자 중 김씨만 고교생이었으며 김씨는 포스터 발표 다음 해인 2016년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했다.

 이와 관련해 여권에선 김씨가 방학 동안 윤 교수의 도움을 받고, 서울대 연구실을 이용한 것은 '어머니 인맥을 이용한 특혜'이며 상당한 의학적 지식이 필요한 실험에 김씨가 직접 참여했는지 확인해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 딸이 2011년 성신여대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에서도 의혹이 있다며 업무 방해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2012학년도 수시 3개월 전에 당초 입시 계획에는 포함되지 않던 특수교육대상자전형이 갑작스럽게 신설됐고, 면접위원들이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덕에합격했다는 주장이다.

 이런 의혹에 대해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 아들은 논문을 쓴 적도, 논문의 저자가 된 적도 없으며 1장짜리 포스터를 작성해 제출한 것"이라며 "조국 의혹을 물타기하려는 구태"라고 반박했다.

 중앙지검 형사1부는 정치권 고소·고발 사건을 주로 맡는 부서다. 사건이 다수 쌓여 있어 처리까지 상당 시간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조 장관 딸 입시 의혹의 경우에도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와 한국당 등의 고발로 당초 형사1부에 배당됐다가 검찰 최정예 인력이 모여 인지 수사를 주로 하는 특수2부로 재배당됐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여의도로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민주당 기류 '심상치 않다'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