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홍해삼 서식적지 집중방류로 자원조성 극대화
해양수산연구원, 종자 27만 마리 방류로 홍해삼 서식처 조성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17. 10:31: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수산생물 서식처 보전을 위해 홍해삼 종자 27만 마리를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도내 7개 마을 어장에 집중 방류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특히 주요 서식처로 꼽히는 우도 홍해삼 양식지에 대해 종자 12만 마리를 집중 방류해 자원 조성의 효과성도 분석할 예정이다.

제주의 대표적인 특산품종인 홍해삼의 마을어장 생산량은 2006년 방류사업을 시작한 이래 지속적으로 증가해 2007년 38t에서 2017년에는 106t, 2018년 100t의 생산량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 홍해삼 생산량이 다소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러나 자원량의 감소이기 보다는 소비시장의 위축으로 인한 산지 출하량 감소, 고령 해녀의 증가 등으로 인한 어획 강도가 점차 낮아지는데 따른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홍해삼 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소비자에게 연중 공급이 가능하도록 가공 및 축양기술 개선연구를 진행 중이다.

더불어 자원관리 효과를 높이기 위해 종자 방류 전 사전 적지조사, 방류기법 개선연구, 어장 사후관리 및 방류효과 조사 등 자원조성 효과 극대화를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2020년부터는 여름철 고수온기에 홍해삼이 하면을 하거나 개체성장이 늦어지는 생물학적 특성으로 인해 양성 관리가 어려워 완전 양식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생물학적 하면억제 연구, 육상수조 내 양성기술 개발 및 바다양식 연구를 집중 진행할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홍해삼, 오분자기 등 제주바다의 주요 특산 수산물들에 대한 적극적인 자원 관리로 마을어업의 소득 창출과 어업인 소득 향상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마을 단위 갈등 해결 위해 행정이 나서야" '느영나영' 2019 문화의 달 기념행사 개최
제주시 가축분뇨 지도·점검 실시 제주임산물체험 및 홍보대전 26일 개막
제5회 제주시 재활용 나눔 장터개최 제주해녀사진전 제주아트센터 로비갤러리 개최
제주시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시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주 52시간 제외해야"
원희룡 "4·3특별법 연내 개정 나경원 대표가 약속해… 제주 지방공무원 휴직비율 4년새 '껑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