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고향에서 CJ컵 우승하고 싶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6. 15:14: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신인상을 받은 임성재(21)가 2019-2020시즌에는 꼭 우승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임성재는 16일 PGA 투어 더CJ컵 보도자료를 통해 "평생에 한 번뿐인 신인상을 받아 추석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쟁이 치열해서 마음속으로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는데, 한국에서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차분히 결과를 기다릴 수 있었다"며 "응원을 보낸 국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임성재는 PGA 2부 투어(콘페리 투어) 시절부터 2년간 자신을 후원한 CJ에도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배려해 줬다"며 고마워했다.

 임성재는 다음 달 CJ가 후원하고 고향인 제주도에서 열리는 더CJ컵에 출전한다.

 그는 "지난 시즌에 신인상은 받았지만, 우승이 없는 것이 아쉽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신 만큼 더욱 열심히 해서 올 시즌에는 꼭 우승 소식을 알려드리겠다. 그 무대가 더CJ컵이 된다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다짐했다.

 또 "작년에 더CJ컵에 처음 출전해서 브룩스 켑카, 저스틴 토머스 같은 세계적인선수들과 같이 플레이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는데, 그 경험이 지난 시즌 PGA 투어에 적응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LG 우타거포 10명도 안 부럽다
임성재 첫 우승 캐디 앨빈 최와 다시 호흡 선발 12연패를 넘은 LG 정찬헌 첫 선발 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