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고향에서 CJ컵 우승하고 싶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6. 15:14: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신인상을 받은 임성재(21)가 2019-2020시즌에는 꼭 우승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임성재는 16일 PGA 투어 더CJ컵 보도자료를 통해 "평생에 한 번뿐인 신인상을 받아 추석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쟁이 치열해서 마음속으로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는데, 한국에서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차분히 결과를 기다릴 수 있었다"며 "응원을 보낸 국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임성재는 PGA 2부 투어(콘페리 투어) 시절부터 2년간 자신을 후원한 CJ에도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배려해 줬다"며 고마워했다.

 임성재는 다음 달 CJ가 후원하고 고향인 제주도에서 열리는 더CJ컵에 출전한다.

 그는 "지난 시즌에 신인상은 받았지만, 우승이 없는 것이 아쉽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신 만큼 더욱 열심히 해서 올 시즌에는 꼭 우승 소식을 알려드리겠다. 그 무대가 더CJ컵이 된다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다짐했다.

 또 "작년에 더CJ컵에 처음 출전해서 브룩스 켑카, 저스틴 토머스 같은 세계적인선수들과 같이 플레이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는데, 그 경험이 지난 시즌 PGA 투어에 적응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최지만, ‘탬파베이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 워싱턴 창단 50년만에 월드시리즈 첫승
전설 '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27세 손흥민 두산 9회말 끝내기 KS 1차전 먼저 웃었다
손흥민 멀티골 폭발 '한국인 유럽 최다골' 타이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손흥민, 발롱도르 30인 후보 LPGA투어 '신데렐라' 전통 이어지나
'박세리 브랜드' 키운다 제주 "끝까지 희망 버리지 않는다"..원정 응원단 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