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출생아수 10년만에 5000명대 붕괴
20~40대 순유입 인구 증가에도 지난해 4781명
조출생률 7.3명… 10년 전보다 2.7명 줄며 심각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9.16. 15:08: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인구는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꾸준하게 늘고 있지만 출생아수는 줄며 지난해 5000명대가 붕괴,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요구된다.

15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본 2018년 호남·제주 출생 현황 및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에서 태어난 출생아 수는 4781명(제주시 3745, 서귀포시 1036)으로 1일 평균 13명꼴이다. 이는 지난 10년간 5000명을 상회한 것과는 달리 저출산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수치다.

최근 10년 제주지역 출생아 수는 2008년 5593명, 2009년 5433명, 2010년 5657명, 2011년 5628명, 2012년 5992명, 2013년 5328명, 2014년 5526명, 2015년 5600명, 2016년 5494명, 2017년 5037명 등이다. 작년 출생아 수는 최고점인 2012년에 견줘서는 1211명 차이다.

제주의 조출생률(1000명 기준)도 2008년 10.0명(전국평균 9.4)에서 2012년 10.4(전국평균 9.6)까지 올랐지만 이후 내리막길을 걸으며 지난해 7.3명(전국평균 6.4)을 기록했다.

지난해 제주지역 산모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76세(전국평균 32.80)이며 10년 전 31.15세(전국평균 30.79)보다 1.61세가 높다.

첫째아 출산까지의 기간은 제주의 경우 1.93년(전국평균 2.16년)이 소요됐다. 셋째아 이상의 구성비는 13.8%(전국평균 8.7)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첫째아는 49.6%(전국평균 54.5), 둘째아는 36.6%(전국평균 36.9) 등이다. 출생성비는 여아 100명당 남아 104.5명이다.

최근 9년간 제주지역의 순유입 인구는 2010년 437명, 2011년 2343명, 2012년 4876명, 2013년 7823명, 2014명 1만1112명, 2015년 1만4257명, 2016년 1만4632명, 2017년 1만4005명, 2018년 8110명이다. 연령대별로는 30대·40대·20대 순으로 많다.

경제 주요기사
양파 파종으로 분주한 손길 '깊어진 계절 짙어진 감동' 제주관광 10선 발표
마라도 섬투어 상품 출시 렌터카 불법 반입 의혹 일부 사실로
제주, 9월 수출액 줄고… 수입액은 5월만에 증가세 제주삼다수 '유통'까지 품질로 승부한다
제주 금융기관 수신증가율 3년만에 최고치 제주 취업자중 농업·농축산숙련직 최다
제주항공 "항공권 예약·여행보험 가입 한번에" 제주아파트 공용관리비 전국서 가장 높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