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여성 속옷·소파에서도 '라돈'..8개 업체 제품 수거조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6. 12:14: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생활제품이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소파와 속옷에서도 라돈이 검출됐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군 발암물질로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한다고 알려졌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6일 "한국수맥교육연구협회, 에이치비에스라이프, 내가보메디텍, 누가헬스케어, 버즈, 디디엠, 어싱플러스, 강실장컴퍼니 등 총 8개 업체에서 제조·수입한 가공제품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라돈 측정서비스를 통해 접수된 5만6천여 개 제품에 대한 조사 결과다.

 버즈의 경우 2017년부터 2019년 7월까지 판매한 소파 1종(보스틴·438개)의 연간 방사선량이 1.8mSv인 것으로 평가됐다. 이는 표면 7cm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사용했을 때를 가정한 수치다.

 디디엠이 2014년부터 2019년 3월까지 판매한 여성속옷 1종(바디슈트·1천479개)중 일부에서는 10cm 거리에서 매일 17시간씩 사용했을 때 연간 방사선량이 1.18~1.54mSv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수맥교육연구협회가 2017년부터 2019년 5월까지 판매한 패드 1종(황토·30개는)은 표면 2cm 높이에서 매일 10시간 썼을 때 연간 방사선량이 15.24~29.74mSv인것으로 측정됐다.

 에이치비에스라이프(구 슬립앤슬립)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판매한 로프티 베개 1종(주주유아파이프·2천209개)은 연간 9.95mSv, 내가보메디텍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판매한 전기매트 1종(메디칸303·30개)은 연간 7.39mSv인 것으로 조사됐다.

 누가헬스케어가 2015년 1월부터 2015년 3월까지 판매한 이불 1종(겨울이불·3천개)은 연간 2.01~3.13mSv, 어싱플러스가 2017년부터 2018년 5월까지 판매한 매트(610개)는 연간 2.21~6.57mSv로 안전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실장컴퍼니가 2017년부터 2018년 4월까지 판매한 전기매트 1종(모달·353개)도 연간 방사선량이 1.62~2.02mSv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안위는 "해당 업체가 행정조치 제품들을 최대한 신속히 수거 및 처리하도록 철저히 확인·감독할 예정"이라며 "해당 제품을 사용한 소비자의 건강 관련 궁금증과 불안 해소를 위해 원자력의학원 전화상담, 전문의 무료상담 등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韓日총리 "관계악화 더 이상 방치 안돼" 공감대 민주당 표창원, 총선 불출마 선언
검찰, 비위 검사 사표수리 제한 '제 식구 감싸기' 없… "'계엄령 문건' 수사 결과에 윤석열 직인"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정경심 구속수감 고소·고발 당한 사람 바로 피의자 입건 사라진다
대법 "혼인중 출산 자녀, 유전자 달라도 법적 친자… "일본 수출규제 한국 판정승, 일본 판정패"
복잡해지는 '공수처-선거법' 패스트랙 방정식 유시민 "'김경록 JTBC 인터뷰 거부' 는 착오" 사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