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KBS 경영난에도 3명 중 2명 1억이상 고액연봉자"
윤상직 의원 "복지포인트로 344억 펑펑…방만 경영 심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5. 14:1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S의 경영지표가 날로 악화하지만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는 매년 늘어 전체 60%를 넘어섰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자유한국당) 의원이 KBS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KBS 2TV 시청률은 2016년 4.8%, 2017년 4.1%, 2018년 3.7%로 지속해서 하락했다. 광고수입 역시 2016년 4천207억원에서 2018년 3천328억원으로 2년 새 21%가 줄었다.

 아울러 매출액은 2016년 1조 4천866억원에서 2018년 1조 4천352억원으로 감소했고, 부채는 2016년 5천873억원에서 2017년 6천54억원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는 해마다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총원 대비 연봉 1억 이상 받은 인원 비율은 2016년 58.2%, 2017년 60.3%, 2018년 60.8%로 늘었다. 3명 중 2명이 1억원 이상을 받는 셈이다.

 윤 의원은 특히 직원 복지포인트로 3년 동안 344억원이나 사용하는 등 KBS의 방만 경영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현 경영진 취임 후 적자로 돌아섰고 올 상반기 396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며 "경영진은 경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라고 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미래통합당 이현재·민경욱 공천 배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총 확진자 840명
안철수 "국민의당 총선 비례공천만 한다" 안철수계 김수민·김삼화·신용현 통합당 입당
'대구만 1314명' 코로나19 확진 2천명 넘었다 대검 "방역당국 조직적 방해·조사거부 땐 구속…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총 1766명.. 오늘 505명 증… 헌재 "4촌 혈족에 상속 4순위 부여 민법 합헌"
코로나19 환자 절반이상 신천지 연관 내일부터 약국·우체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