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 장관 故김홍영 검사 묘소 왜 찾아가나
'상관 폭언·폭행에 극단적 선택' 유족도 위로…추석연휴 현장행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3. 19:48: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과 과다한 업무를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김홍영 전 검사의 유족을 방문한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오는 14일 오전 김 전 검사 유족과 함께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그의 묘소에 참배하고 유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부산이 고향인 조 장관은 참배 이후 별다른 일정 없이 곧바로 상경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이번 부산 방문은 검찰의 고질적 병폐로 꼽히는 상명하복식 조직문화 역시 검찰개혁 대상으로 삼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에 유명을 달리했다.

김 전 검사의 부모는 아들이 직속 상관인 김대현 당시 부장검사의 폭언과 모욕에 자살로 내몰렸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같은해 8월 김 전 부장검사가 김 전 검사 등에게 2년간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대검찰청 감찰 결과를 토대로 해임 처분을 내렸다.

조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법무·검찰 감찰제도 전반의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면서 "검찰 내부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많은 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조 장관은 연휴 첫날인 12일에는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서울위치추적관제센터를 방문해 근무 중인 보호관찰관들을 격려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빈틈 없이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밀폐·밀접 예배' 신천지 관련 확진 204명중 70% 미래통합당 윤상현·이혜훈·이은재 총선 공천 …
'코로나19' 신천지 대구발 '전국 확산' 초읽기 코로나19 확진자 52명 추가.. 총 156명
'지역감염 속출' 코로나19 환자 전국 유행 가능… 정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 사망.."사망원인 조사… 손학규 "24일 바른미래당 대표 사퇴"
민주당 총선 비례후보 20명 중앙위 투표로 결정 "대구 31번 환자, 2차 감염자일 가능성 크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