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 3위
ESPN 설문조사서 16%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 스포츠 매체들과 현지 야구팬들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사이영상 수상을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다국적매체 ESPN은 11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양대리그 최우수선수(MVP)와 최고의 투수를 뽑는 사이영상 구도를 소개하면서 류현진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을 낮게 평가했다.

이 매체는 사이영상 후보 1위로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을 꼽았고,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를 2위,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워싱턴)를 3위로 평가했다. 류현진은 4위에 그쳤다.

이 매체는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였던 류현진은 최근 무너졌다"며 "다저스는 남은 정규시즌 경기에서 류현진에게 충분한 휴식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ESPN은 기사 중간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설문조사를 열었는데, 야구팬들도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을 낮게 봤다.

11일 오전 11시 현재 4만명이 넘는 인원이 투표한 결과 디그롬이 40%의 득표율로 1위, 맥스 셔저가 21%로 2위, 류현진은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16%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미국 내 여론도 디그롬에게 쏠리는 분위기다.

또 다른 유력매체인 CBS스포츠 역시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을 낮게 봤다.

류현진은 11일 현재 12승 5패 평균자책점 2.45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단독 1위, 다승 공동 7위에 올라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선수단 MBC 전국수영 29개 메달 강대은 조교사 700승 달성
고영조, 한국 남자 PSA 투어 첫 우승 MLB 다저스, 포스트시즌 첫판 워싱턴-밀워키 유력
제주고 야구부 해체 방침에 초중고 학부모 반발 렛츠런파크 제주, 강대은 조교사 통산 700승 달성
류현진 올해 다저스 첫 승-100승 달성 추신수, 개인 한 시즌 최다 23호 홈런
류현진 생애 첫 홈런 치고 13승 달성 제주 임성재, PGA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