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학자 양심" 최성해 동양대 총장 '허위학력' 들통
허위학력 논란에 입장 "'명예' 잘 안 쓰고 너무 길어 줄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9. 13:26: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이 최근 제기되고 있는 자신의 학력과 관련해 "명예 교육학박사가 맞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그동안 교내 졸업장이나 상장 등에 교육학 박사라고 표기해 학력 허위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최 총장은 지난 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워싱턴침례대학교에 3학년으로 편입해 학사 학위와 교육학 석사 학위를 받았고 단국대에서 교육학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학 명예박사인데 직원이 '너무 길고 다들 명예란 글자를 잘 안 쓴다'고 해서 뺐다"고 말했다.

 명예박사임에도 각종 상장 등에 박사라고 표기한 점을 인정한 셈이다. 한동안 최 총장의 프로필에서는 워싱턴침례신학대 교육학 박사라는 학력도 기재돼 있었다.

지난 6일 국회 법사위 청문회에서는 "(최 총장이) 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기록됐던 워싱턴의 학교가 2004년에 정식 학교가 됐는데 이 분의 박사 학위가 1995년도인가 그렇단다"는 여당 의원의 질문도 나왔다.

 9일 최 총장에게 추가로 질문하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전화기가 꺼져 있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독도 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 네이버, 언론사 전재료 내년 4월부터 폐지
아시아나 '불안한 항공사' 오명 벗고 비상할까 여야 19일 본회의 열고 비쟁점 법안처리 합의
아시아나항공 새주인 현대산업개발컨소시엄 MBN "장대환 회장 사퇴" 첫 공식 입장
검찰 '자본금 편법충당' MBN 회사법인·부회장 기소 선거제 개혁안 '지역구-비례 비율' 접점찾기 난항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오늘 발표되나 조국, 부인 추가기소에 "명예회복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