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文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등 6명 임명
지명 한달만에 보수野 반대·여론압박·檢 수사에도 강행…檢개혁 의지
최기영 과기·이정옥 여성·한상혁 방통·조성욱 공정·은성수 금융도 임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9. 11:32: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지 꼭 한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보수 야당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하면서 정국에 커다란 후폭풍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조 후보자 임명은 검찰과 경찰을 끝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의 발로로 풀이된다.

 특히 대통령과 국회가 고유의 권한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을 판단하는 와중에도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 원 구성 힘겨루기 내일 협상 '분수령' 문 대통령 '재검토 주문' 국립보건연구원 어디…
이재용 8일 구속영장심사 '창과 방패' 대결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박병석 선출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