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박지원 "표창장 출저 조국측도 檢쪽도 아니다"
페이스북에 입장 밝혀…"입수경위 공개할 수 없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8. 13:26: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은 8일 자신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두고 검찰이 유출경로를 규명하기로 한데 대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사진을) 입수했다"며 "(그 뒤)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의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박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진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띄운 스마트폰 화면을 내보였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이 사진이) 저한테도 와 있다"며 "이게 바로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이 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말했다. 검찰의 피의사실 유출을 의심케 하는 발언이었다.

 하지만 검찰이 부산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것은 흑백으로 된 표창장 사본인것으로 확인됐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도 원본 표창장을 본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의 유출 경로를 규명하기로 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부,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 靑,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가닥
'문제유출'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2심 징역 3년 유재석·김용만, 미지급 출연료 7억원 받는다
'성접대 뇌물수수 의혹' 김학의 1심 무죄 연명치료 중단환자 7만명 넘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잘한 일' 51% vs '잘못한 일' 29% 종이컵 2021년부터 카페서 못 쓴다
위장약 '니자티딘'서도 발암우려 NDMA 검출 대법 "장기간 남편 간병했다고 상속 더 줄 수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