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MLB 다저스 지구 우승 '매직넘버 6'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3. 15:44: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3점 홈런 날리고 환영받는 피더슨(오른쪽).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서부지구 우승 매직 넘버를 6으로 줄였다.

 다저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16-9로 대파했다.

 다저스는 시즌 90승(50패) 고지를 밟고 나란히 90승 49패로 메이저리그 최고 승률 1위를 달리는 뉴욕 양키스,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0.5경기 차로 쫓았다.

 대포 7방으로 다저스는 콜로라도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1회 먼저 2점을 내준 다저스는 공수 교대 후 족 피더슨의 선두 타자 홈런 등으로 금세 2-2 동점을 이뤘다.

 다저스는 2회 말 피더슨의 1타점 2루타를 시작으로 코리 시거의 땅볼, A.J. 폴록의 좌익수 쪽 2루타, 맷 비티의 적시타 등을 묶어 4점을 보태며 6-2로 달아났다.

피더슨은 6-4로 쫓긴 3회에는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려 홀로 5타점을 쓸어 담았다.

 크리스 테일러의 솔로 아치로 10-4로 점수를 벌린 다저스는 10-6으로 앞선 6회 말 비티의 1점 홈런과 시거의 장쾌한 석 점 홈런을 합쳐 14-6으로 도망가 승패를 갈랐다.

 7회 말에는 코디 벨린저와 테일러가 대승을 자축하는 연속 타자 솔로포를 쐈다.



 다저스의 신인 개빈 럭스는 8번 타자 2루수로 출전해 5타수 2안타를 치고 득점 3개를 수확해 데뷔전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는 5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허용, 6실점하고도 타선의 넉넉한 지원 덕분에 12승(3패)째를 안았고, 뷸러를 구원한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는4이닝 3실점 투구로 세이브를 챙겼다.

 콜로라도가 홈런 4방 포함 안타 12개를 몰아쳐 다저스를 끈질기게 따라붙어 5일콜로라도와의 경기에 등판하는 류현진(32)은 장타를 크게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코치 없이 경기' 한화 이글스 13연패 '최다경기 출장' 홍란 3R 10언더파 공동선두
손흥민의 토트넘 EPL 재개 앞두고 홈구장 첫 훈… 'KBO 복귀' 강정호 묵묵부답 입국
벤투호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북한과 홈경기 11…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