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정현, 극적 역전승..생애 첫 US오픈 32강 진출
베르다스코에 먼저 1, 2세트 내주고 역전…이틀 뒤 나달과 3회전 격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30. 13:3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70위·제네시스 후원)이 US오픈(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2회전을 극적인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정현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페르난도 베르다스코(34위·스페인)에게 3-2(1-6 2-6 7-5 6-3 7-6<7-3>) 역전승을 거뒀다.

 정현이 메이저 대회 3회전(32강)에 진출한 것은 2017년 프랑스오픈 3회전,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해까지 정현의 US오픈 최고 성적은 2015년과 2017년, 2018년의 2회전 진출이었다.

 3회전 진출로 상금 16만3천달러(약 1억9천600만원)를 확보한 정현은 이 대회가 끝난 뒤 세계 랭킹 140위 안팎까지 오를 예정이다.

 이번 대회 1, 2회전을 모두 5세트 접전 끝에 이긴 정현은 3회전에서 2번 시드이자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가운데 한 명인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맞붙는다.

 나달은 이날 서나시 코키나키스(203위·호주)와 2회전을 할 예정이었으나 상대 선수가 기권, 힘들이지 않고 3회전에 올랐다.

 정현과 나달의 3회전 경기는 이틀 뒤인 한국 시간 9월 1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정현은 지금까지 나달과 두 차례 만나 모두 0-2 패배를 당했다.

 3시간 22분이 걸린 극적인 승부였다.

 정현은 1, 2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줬다.

 1세트는 게임스코어 1-1에서 연달아 5게임을 빼앗겨 26분 만에 끝났다.

 2세트에서도 정현은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내줘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곧바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는 듯했다.

 하지만 다시 곧바로 서브 게임을 지키지 못하고 경기 주도권을 찾지 못했다. 경기 분위기를 뒤바꾼 것은 3세트부터였다.

 1, 2세트에 범실이 7개, 9개였던 베르다스코가 3세트에서만 실책 21개를 쏟아냈다. 정현은 경기력도 조금씩 살아나면서 3세트를 7-5로 가져왔다.

 4세트에서는 오히려 베르다스코를 압도하며 6-3으로 승리, 승부를 5세트로 몰고갔다.

 2009년 세계 랭킹 7위까지 올랐던 베르다스코는 올해 36세 베테랑이지만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는 듯한 모습이었다.  

 정현은 5세트에서도 두 차례나 위기에 몰렸지만 이를 이겨내고 3회전으로 가는 티켓을 따냈다.

 먼저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주고 게임 스코어 1-4, 2-5로 끌려가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내고 3-5로 따라붙었다. 이어 베르다스코의 서브 게임에서 상대 실책으로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은 뒤 절묘한 리턴으로 상대 발리 실수를 끌어내 4-5를 만들었다.

 정현은 게임스코어 5-6으로 뒤진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는 매치 포인트까지 몰리기도 했다.

 30-40에서 한 포인트만 내주면 그대로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에서 이번에도 베르다스코의 포핸드 실책이 나왔다. 이어 상대 백핸드 샷을 받으려다가 라인 밖으로 나갈 것으로 판단해 라켓을 거둬들이며 한 포인트를 더 땄다.

 위기에서 탈출한 정현은 이어 시원한 포핸드 위너로 기어이 승부를 타이브레이크로 끌고 갔다.

 타이브레이크에서는 상승세의 정현이 초반 5포인트를 연달아 따내며 놓칠 뻔했던 경기의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이날 정현은 공격 성공 횟수 41-49, 서브 에이스 8-10 등으로 열세였으나 실책이 52-65로 더 적었더, 특히 3세트 이후 경기 주도권을 장악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전설 '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27세 손흥민 두산 9회말 끝내기 KS 1차전 먼저 웃었다
손흥민 멀티골 폭발 '한국인 유럽 최다골' 타이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손흥민, 발롱도르 30인 후보 LPGA투어 '신데렐라' 전통 이어지나
'박세리 브랜드' 키운다 제주 "끝까지 희망 버리지 않는다"..원정 응원단 모…
워싱턴 vs 휴스턴 월드시리즈 빅뱅 23일 개봉박두 제10회 안중근 축구대회 성황.. 화청그룹 준우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