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 "부산의료원장 임명 개입 사실 무근"
"주말 지나면 곧 인사청문회.. 준비 열심히 하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9. 13:31: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대 교수가 부산의료원장으로 선임된 경위 등과 관련해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주말이 지나면 곧 인사청문회가 있을 것"이라며 "여느 때와마찬가지로 오늘도 인사청문회를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는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지도교수를 맡아 조씨에게 6학기 연속 교수 재량 장학금을 줬다. 노 원장은 강대환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선임되는 과정에 자신이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일가족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부채 상황을이미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처음 듣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조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이 피의사실 유출 등을 문제 삼아 검찰을 강력히 비판한 데 대해선 "제가 언급해선 안 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 내용은 제가 언급할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변호인 선임 여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선임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기소 위기' 이재용 '마지막 카드' 꺼냈다 '경기 회복-뉴딜 투자' 35조원 규모 3차 추경 편…
뼈 있는 농담 나누며 마주한 이해찬-김종인 정부 질병관리청 승격- 보건차관직제 신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