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법사위, 오전 조국 청문회 증인 합의 불발
여야 간사회동…고성 주고받으며 설전..여상규 "오후 표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9. 13:28: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는 2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 채택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가 불발됐다.

 이에 따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이날 오후 1시30분전체회의를 열어 한국당이 신청한 증인 25명에 대해 표결을 하겠다고 밝혔다.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송기헌·한국당 김도읍·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이날 오전 법사위원장 사무실에 만나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의 증인 채택을 논의했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불러 인질극을 삼는 청문회를 해서는 안된다"며 "각 당이 합의할 수준의 증인을 채택해서 청문회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가족이 핵심인데 가족을 부르는 게 인질극이라는 게 말이 되나"라며 "검찰 수사를 받는 사람이 법무부 장관을 하겠다는 게 국가적인 망신"이라 반박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역시 "민주당 입장에서도 의혹 해소가 중요한 것 아닌가"라며 "조 후보자와 가족들이 모두 관련이 있는 문제인데 가족을 증인으로 불러서는 안된다는 법이 어디 있나"라고 가세했다.

 이 과정에서 여야 간사들은 언성을 높이며 거친 설전을 주고받기도 했다.

 결국 여야 간사 회동은 오전 10시 15분부터 20여분만에 끝이 났고, 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의결하기 위해 이날 오전에 열기로 했던 법사위 전체회의는 연기됐다. 여야가 증인 채택을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이날 오후1시30분 전체회의를 열어 증인 채택을 놓고 표결을 시도하기로 했다.

 여 위원장은 기자들을 만나 "증인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야당이 제출한 증인 25명에 대해 표결을 부치겠다"며 "야당이 제출한 명단에 대해 한꺼번에 표결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법사위 구성을 보면 민주당 의원이 8명, 한국당 의원이 법사위원장을 포함해 7명, 바른미래당 의원이 2명,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1명 등 18명이다.

 조 후보자에 반대 입장을 보인 한국당·바른미래당 의원은 이 가운데 절반인 9명이다.

 현행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증인·참고인에 대한 출석 요구서는 청문회 5일 전까지 송달돼야 한다. 청문회는 다음 달 2∼3일로 잡혀 있으며, 이날이 증인·참고인을 확정하기 위한 마지막 시한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여의도로
유시민 "조국 사퇴해도 검찰 수사-왜곡보도는 계속" 검찰 '윤총경 유착 의혹' 경찰청·수서서 압수수색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민주당 기류 '심상치 않다'
이철희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 총선 불출마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