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개특위, 선거제 개혁안 의결
'의원정수 300명, 지역구 225명·비례대표 75명, 준연동형 비례제' 담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9. 11:07: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29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선거제 개혁안이 담긴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지난 4월 30일 새벽 선거법 개정안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이후 121일 만이다. 현행 국회법은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에 대해선 상임위가 180일 이내에 심사를 마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개특위는 활동 시한(8월 31일)을 이틀 앞둔 이날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합의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대표 발의한 선거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쳐 재석위원 19명 가운데 찬성 11명으로 의결했다.

 여야 4당의 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해온 한국당은 '날치기'라며 표결 처리에 강력히 반발했다.

 개정안은 국회의원 정수를 현행대로 300명을 유지하되 지역구 국회의원 225명과비례대표 국회의원 75명으로 구성하도록 하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다.

 이날 정개특위의 의결로 개정안은 법제사법위원회로 회부돼 최장 90일간 심사하게 된다.

 앞서 지난 26일 정개특위 1소위원회는 심상정 의원 안을 포함해 1소위에 계류된선거법 개정안 4건에 대해 여야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전체회의로 법안을 이관하기로 의결했다.

 이에 반발한 한국당 요구로 안건조정위원회가 구성됐고, 안건조정위는 전날 4개법안 중 심상정 의원 안을 조정위의 조정안으로 의결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고소·고발 당한 사람 바로 피의자 입건 사라진다 대법 "혼인중 출산 자녀, 유전자 달라도 법적 친자…
"일본 수출규제 한국 판정승, 일본 판정패" 복잡해지는 '공수처-선거법' 패스트랙 방정식
유시민 "'김경록 JTBC 인터뷰 거부' 는 착오" 사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형 집행정지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즉각 사용중단 권고 정경심 교수 출석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공수처와 中국가감찰위, 유사점과 차이점은 홍준표-유시민 '조국 사태' 놓고 평행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