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의당, '조국 부적격'으로 저울추 기우나
'청문회 뒤 판정' 원칙은 고수…檢압수수색 뒤 당내 기류 변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8. 11:44: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 여부를 둘러싼 정의당의 저울추가 점점 '부적격' 쪽으로 기우는 양상이다.

 이른바 '데스노트' 등재 여부는 다음달 2∼3일 인사청문회를 거친 이후 공식 결정하겠다는 것이 여전히 공식 입장이지만, 물밑에서는 "검찰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등 '임명 불가'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는 분위기다.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원과 지지자들 사이에서 부정적인 기류가 높아진 것은 사실"이라며 "정의당의 입장이 빨리 필요하다는 촉구 목소리가 크다"고 말했다.

 다만 김 수석대변인은 "당이 이렇게 혼란스러웠던 때가 있나 싶다"면서도 "당 지도부는 원칙을 지키면서 최종 판단을 할 것"이라며 '청문회 후 판정' 입장을 재확인했다.

 실제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전날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돌입하자 당내 분위기가 크게 요동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이 알려진 전날 오전 심상정 대표는 긴급 상무위원회를 소집해 소속 의원들의 입장을 수렴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법무부 장관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겠냐는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직자들 사이에서는 검찰 수사상황을 거론하며 "피의자 장관을 임명하는게 말이 되느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다만 '인사청문회를 앞둔 시점에서 압수수색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대두하고 있다. 검찰이 개혁을 방해하기 위한 노림수를 갖고 조 후보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 아니냐는 시각들이 나오고 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검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는 것은 정치에 개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단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까지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겠다는 방침을 유지하며 청문회 일정 변동 등 그 사이 나타날 수도 있는 다양한 '변수'들을 주시하고 있다.

 특히 당의 명운을 걸고 있는 선거제 개혁안이 이달 말로 활동이 끝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계류된 상황인지라 조 후보자에 대한 공식 발언을 극도로 아끼는 모양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원외정당 손잡는 '연합정당' 구상 나서나 정부 "신천지 교육생 포함 총 31만명 명단 입수"
민주 현역 경선 탈락 속출 '물갈이 30%' 가나 대교육협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
코로나19 악재에도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정부 "신천지 '교육생' 7만명 빠져 다시 제출 요…
2019국회의원 후원금 Top20 민주 8-통합 6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