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패러글라이딩 추락사고 '조종사 과실' 결론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사고 조사보고서 발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8.26. 17:08: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017년 7월 25일 제주시 한림읍에서 발생한 패러글라이딩 추락사고.

지난 2017년 제주시 한림읍에서 발생한 패러글라이딩 추락사고 원인이 조종사 과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최근 지난 2017년 7월 25일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에서 발생한 패러글라이딩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추락사고 원인을 '조종자가 착륙 강하 중 고압선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사고 당일 조종자의 건강상의 장애요소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사고 당시 패러글라이더는 총 중량 167.8㎏으로 비행최대 중량(220㎏) 내에 있어 장비상의 문제점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당일 날씨는 강수·돌풍현상도 없는 비행에 지장이 없는 날씨였다"며 "비행 후 지정된 착륙장에 착륙해야 하는데 계획된 경로를 벗어나 고도를 너무 낮춰 고압전신주를 피하지 못하고 충돌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사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한국·대한패러글라이딩협회에 비정상적인 이륙 또는 상황 발생 시 가능한 빨리 안전한 장소에 착륙하고 특히 전신주 등의 장애물 사주경계에 유의하도록 협회 소속 전 조종자들에게 강조하도록 안전권고 조치를 내렸다.

 한편 이 사고로 탑승하고 있던 조종사 A씨(46)는 사망했으며 관광객 B씨(39)는 중상을 입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몸캠피싱 끊이지 않아 '코로나19'보다 더 두려운 '일감 부족'
누수 문제로 주민 상대 행패부린 60대 실형 제주 근무 조건 해경 40명 선발
제주도 "병원 소개 명령 불가피한 조치" 제주해경 고립된 50대 낚시객 구조
코로나19 여파 中 불법조업 어선도 자취 감췄다 제주해경 의무경찰 선발시험 연기
코로나19 사태에 더 빛나는 헌혈 릴레이 기간제 근로자 3명 해고 무효소송 패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