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박성현·쭈타누깐·톰프슨 한 조
LPGA 투어 캐나다 오픈 개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박성현(26)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렉시 톰프슨(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총상금 225만달러) 1라운드를 같은 조에서 치른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21일(한국시간) 발표한 1라운드 조 편성에 따르면 박성현과 쭈타누깐, 톰프슨은 23일 오전 2시 25분(한국시간) 10번 홀에서 이번 대회를 시작한다.

올해 LPGA 투어 CP 여자오픈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마그나 골프클럽(파71·6675야드)에서 22일부터 나흘간 펼쳐진다.

박성현은 2017년, 쭈타누깐은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들이다.

지난해 챔피언인 홈 코스의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22일 밤 8시 59분에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이민지(호주)와 함께 1번 홀을 출발한다.

이번 시즌 LPGA 투어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등 주요 부문 1위를 달리는 고진영(24)은 2012년, 2013년, 2015년 등 이 대회에서만 세 번 우승한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같은 조에 편성됐다.

올해 강력한 신인상 후보 이정은(23)은 넬리 코르다, 에인절 인(이상 미국)과 함께 1라운드를 치른다.

이번 대회에는 올해 12세 9개월인 아마추어 미셸 류(캐나다)가 출전한다.

2006년생인 류는 이 대회 47년 역사상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웠다.

다만 류는 LPGA 투어 역대 최연소 출전 선수는 아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최지만, 9회 적시타·연장 쐐기타 다저스 격파 롯데 차기 감독 로이스터 복귀하나
'대포알' LG 고우석 첫 세이브 타이틀 도전 후반 교체출전 손흥민 2경기 연속골 불발
'디 마리아 멀티골' PSG, 레알 마드리드 완파 제주어르신생활체육대회 19일 개막
장애인생활체육 한마당 축제 21일 개막 리버풀, UCL 나폴리 원정 충격 패배
'PGA 첫승' 금의환향 제주 강성훈 '멋진 샷대결 다짐' 잘츠부르크 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 1골 2도움 맹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