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한일 경제전쟁, 제주산업 도약할 기회 될까
제주 R&D 투입 전국 하위권... 연구개발 역량 취약
향후 기업 피해 우려 속 기술확보 부족 문제 대두
도, 내년 신규사업 등 전반적 R&D 촉진 추진 계획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8.21. 16:26: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사태가 제주도의 R&D(연구개발) 촉진으로 이어져 제주산업이 한단계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일본 경제보복에서 시작된 한일관계 악화로 제주지역에는 소재부품 유관분야(화장품·에너지·식품) 기업의 직접 피해는 없지만 기업들은 향후 갈등 지속에 따른 피해 발생을 우려하고 있다.

 도가 한일관계 악화 후 기업동향을 살펴본 결과 판로 부족 외에 수입부품 대체 및 자체부품 생산을 위한 기술확보 부족이 문제점으로 꼽히면서 현재 취약한 도내 연구개발(R&D) 역량 강화가 선결과제로 부각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실제 2017년 기준 지역별 연구개발비 현황에서 제주도의 R&D총규모는 1560억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꼴찌(17위)다. 2016년 기준 GRDP 대비 R&D규모도 14위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도는 기업들의 요구에 부응하고, 전반적인 기업 역량 강화 모색을 위해 도내 R&D 예산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연구개발을 늘리면 기업의 역량을 키우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우선적으로 도 미래전략국은 내년 신규사업으로 지역주도 R&D 혁신사업을 추진, 본예산에 약 10억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국가 R&D 유치 및 도내 R&D 혁신을 위한 기관 협의체(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연구원, 해양과학기술원, 제주대 등)와 1차 협의도 가졌다.

 지역주도 R&D 혁신사업은 제주지역 성장을 주도하고 나아가 국가 성장 패러다임을 확산할 수 있는 중대형 R&D과제 도출 및 실증 필요성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1단계로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연간 약 10억원을 투입해 지역현안 해결(쓰레기, 폐수, 축산분뇨 처리기법 등)과 산업분야에 대한 실증연구를 한 후 2022년부터 정부과제로 확산시키는 것이 목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기회에 전반적인 R&D 촉진을 추진하려는 것"이라며 "일차적으로 지역주도 R&D 혁신사업을 추진하지만 예산 규모를 늘리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인만큼 시범적으로 운영하면서 예산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사우디 석유시설 가동 중단, 유가 상승 … 추석연휴 '조국·총선·농작물 피해' 화두
제주 사유림 마라도 100개 면적 사라져 JDC 운영사업본부 계약업무 허술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9월 정기 고시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를…
제주 '세계평화의섬' 평화실천사업 활발 더불어민주당 도당, 17일 박범계 국회의원 초청 특…
자동차 정기검사 문자알림서비스 시행 미등기 묘지 후손 찾아주기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