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MLB 트라우트 시즌 최다 홈런 갈아치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1. 08:40: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에인절스 트라우트.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슈퍼스타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28)가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갈아치웠다.

트라우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2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1회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트라우트는 텍사스 좌완 선발 조 팔럼보의 2구째 94.94마일(약 153㎞)짜리 포심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라인드라이브로 넘겼다.

 시즌 42호 홈런을 작성한 트라우트는 아메리칸리그 홈런 부문 독주를 이어간 것은 물론 코디 벨린저(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더불어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공동 1위로 올라섰다.

 그의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015년의 41개였다. 지난해 39홈런을 때린 트라우트는 생애 첫 홈런왕을 향해 시동을 걸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트라우트가 올해 53홈런 페이스라며 2000년 트로이 글로스의 에인절스 타자 시즌 최다 홈런(47개)도 가뿐히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에인절스는 트라우트의 4타수 2안타 2타점 1볼넷 맹활약과 선발 앤드루 히니의 8이닝 4피안타 1실점 호투를 앞세워 5-1 승리를 낚았다.

 텍사스의 한국인 타자 추신수(37)는 결장했다. 양 팀은 한국시간으로 9시 5분 더블헤더 2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도쿄행 김경문호 선수선발 착수 아스널 유로파리그 극장골에 무너졌다
'2이닝 투구' 토론토 류현진 첫 등판 솔로포 허…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KK' 김광현 첫 MLB 선발 2이닝 퍼펙트 3K
KBO 코로나19 확산에 "시범경기 '취소' 여부 결정 마사회, 내달 12일까지 제주경마공원 등 운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