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1년 넘게 도주… 불법이동 中알선책 덜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20. 17:3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외국인들을 상대로 타 지역 이탈을 알선한 중국인 브로커가 도주 1년 3개월 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불법이동 알선책 장모(38)씨를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해 5월 2일 무사증으로 입국한 중국인 부부 J(49)씨와 L(49·여)씨에게 1200만원을 받은 뒤 여객선을 이용해 타 지역으로 불법이동 시켰다. 이어 4일 후에도 또 다른 중국인을 도외로 이탈시키려 했다가 해경이 들이 닥치자 그대로 도주했다.

 이후 해경은 끈질긴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지난 19일 오후 7시 제주시 도남동의 한 주택에서 장씨를 검거했다. 아울러 장씨와 함께 해당 주택에서 생활하던 중국인 불법체류자 8명도 붙잡혔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