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교통유발부담금 지역경제 타격 시기조정 해달라"
제주상공회의소·도관광협회 건의서 도에 제출
과도한 유발계수 적용·이중부담 등 개선 필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8.20. 15:35: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내년부터 적용하는 교통유발부담금과 관련, 제주상공회의소와 제주도관광협회가 지역별 교통량 및 상황에 맞게 개선, 감액·보완을 요청했다. 타당성·형평성을 배제하거나 지역 현실에 맞게 시행되지 않으면 기업들의 부담감으로 작용, 지역경제와 관광산업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들은 최근 도내 기업체의 의견수렴을 토대로 2020년 부과 예정인 교통유발부담금에 대한 감액 요청 및 부과시기 조정에 대한 건의서를 제주도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이들은 제주지역 건설경기 악화, 관광객 감소, 도내 소비 위축, 일본의 수출 규제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현실상 제주의 침체된 경제상황에 맞게 부과시기를 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제주지역 관광숙박시설 가운데 특 2등급 이상의 호텔에 적용한 유발계수는 3.12로 전국에서 가장 교통이 혼잡한 서울의 2.62보다 과도하게 높은 수준으로 산정됐다고 주장했다. 시설, 규모, 위치, 유발계수 등 지역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부과기준은 기업체에서는 납득하기 어렵기 때문에 타지역 중·소도시의 교통량과의 비교를 통해 감액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중문관광단지의 경우, 교통량이 다른 데도 제주시 연동·노형지역과 동일한 산정기준을 정하는 있으며, 도로시설물에 대한 유지·보수 비용의 일부를 한국관광공사에 지불하며 '이중부담'을 안고 있어 현실에 맞게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 주요기사
농협 편의점 개장에 소상공인 불만 5년간 제주서 저소음운항절차 위반 12건 적발
제주항공 워킹맘 힐링 프로그램 시작 제주주택 미분양 3년 전부터 조짐 보였다
제주지역 돼지 사육두수 전국 4.7% 차지 제주 웰빙 오색 과채주스 홈쇼핑 타고 '훨~훨'
제주도관광협회장 보궐선거 내달 7일 실시 청정 제주 화장품 중앙아시아 '안착'
저출산·고령화에 제주인구구조 급변 제주건설 경기 밑바닥… 민간 부문 반토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