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중국 청소년들 제주 찾아 역사·문화 배운다
8월 16~20일 북경 고교생 방문… 22~26일엔 상해 학생 내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18. 12:13: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6일부터 제주를 찾은 북경의 고교생들이 제주 초가 등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와 중국 고교생 교류가 잇따르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이 2006년 상해시교육위원회, 2016년 북경시교육위원회와 교육교류협약을 체결해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국제교류 사업의 하나다.

지난 16일에는 북경 방산구교육위원회 소속 량향중학 고등학생 대표단 28명(교사 3명 포함)이 제주를 찾았다. 지난 6월 제주지역 고교생들이 북경을 방문한 데 따른 답방으로 20일까지 제주 일정이 잡혔다.

이달 22일부터는 4박 5일 일정으로 상해시교육위원회 학생대표단 30명이 제주로 향한다. 지난 5월 제주학생 대표단 30명이 방문했던 보산중학 소속 학생과 교사들이다.

이들은 제주에 머무는 동안 제주여자상업고등학교와 세화고등학교를 각각 방문해 제주 학생들과 한국 전통문화 수업 참가, 학교 급식 체험 등 교류 활동을 벌이고 1일 홈스테이 등 제주가정 체험에 나선다. 특히 제주4·3 평화공원과 알뜨르비행장 등 천혜의 비경 속 제주의 아픈 역사를 배우고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성산일출봉, 주상절리 등 제주 세계자연유산과 문화유적지도 돌아본다.

도교육청은 "이번 교류는 중국 학생들에게 제주의 역사와 자연, 문화를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조성윤 교수 등 17명 정년·명예퇴임 '교장실에 상담실까지' 코로나19 관찰실 확보 '…
"3·1운동 101주년, 제주어 영상으로 만나요" 한 차례 연기된 개학, 또 다시 미뤄진다면?
제주 4개 대학 중국 유학생 합동 임시생활시설 … "제주 청소년 정책 청소년들이 직접 제안해주…
제주대 일자리센터 4년 연속 '우수' 평가 "10년간 임용시험 감사"… 합격자 번복 논란 넘…
송악도서관, '내 손으로 빚는 도예교실' 이석문 "코로나19 최고 수준 대응"… 새 학기 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