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법·도덕·정의 존재하는 나라 보여달라"
성산지역 노인 600여명 제2공항 반대의견 진정서 전달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8.14. 17:34: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제2공항이 추진되고 있는 성산읍 신산·난산·수산리 노인 600여명은 제2공항 반대 의견을 담은 진정서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녹색당 등 각 대표에게 보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국토부는 2015년 11월 성산지역에 150만평 규모에 국제선 100%, 국내선 50% 처리 능력을 가진 공항 건설 계획을 세웠다"며 "하지만 현재 국내선 저가 항공 50%만 처리하는 보조공항으로 계획을 변경하면서 사업 추진을 서두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 주민들은 원안대로 사업을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 점점 더 큰 의구심을 갖는 상황"이라며 "주민들이 반대 목소리를 높여가며 국토부와 정면충돌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정부와 제주도정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정부가 어떤 정책을 결정하든 그 중심에는 그 지역주민이 주인이 돼야 하고 그 의견을 충실히 따라 정책을 집행해야 한다"며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들이 진실과 거짓을 분명히 가려 대한민국의 법과 도덕 그리고 정의가 존재하는 나라임을 보여달라고 요청하는 심정에서 진정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가 된다면… 코로나19 여파로 제주법원도 25일부터 특별휴정
아내 외도 의심해 살해한 50대 징역 15년 선고 서귀포 해상서 어선 어망제거 작업 중 50대 선…
제주 한림읍 양돈장서 화재… 1500만원 재산피… 차귀도 해상서 어선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제주경실련 고태식·권영호·장성욱 공동대표 … 서귀포 간부 공무원이 코로나19 문서 유출
제주해경 이틀새 추자도 응급환자 2명 긴급이… 용감한 이웃들 소화기로 대형화재 막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