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간접흡연 장소 1위는 길거리..그럼 2위는?
PC방·당구장·음식점 등 금연구역에서도 간접흡연 경험 많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4. 09:18: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나라 사람들은 길거리에서 간접흡연을 가장자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흡연과 간접흡연 경험에 따른 담배 규제 정책 요구도'(최은진·이난희·윤시몬)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19~49세 남녀 총 5천280명(현재흡연자 3천221명, 과거 흡연자 1천171명, 비흡연자 888명)을 대상으로 2018년 10∼11월에 간접흡연 경험 장소를 온라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연구진은 조사대상자에게 지난 한달간 간접흡연을 경험한 장소를 모두 체크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적으로 간접흡연 노출을 자주 경험하는 장소는 길거리(85.9%), 아파트 베란다·복도·계단(47.2%), PC방(37.3%), 당구장(31.6%), 직장 실내(30.0%), 직장 내 복도와 계단(27.8%), 음식점(25.2%), 직장 내 화장실(24.8%), 업무용 차량(23.5%), 가정 실내(22.6%) 등 순이었다.

 특히 PC방과 모든 음식점은 2015년 1월부터, 당구장은 2017년 12월부터 금연구역으로 지정돼 담배를 피울 수 없는데도 이들 장소에서 간접흡연 경험 비율이 높게 나온 점으로 미뤄볼 때, 이런 금연 규정을 지키지 않은 곳들이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불완전한 법 집행으로 그만큼 실내에서 간접흡연을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다 걸리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되고, 담배꽁초를 무단 투기해도 과태료를 물게 된다.

 일반인이 가장 우선해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담배 규제정책은 금연구역 내 흡연 단속 강화(과태료 인상), 실내 금연구역 확대, 실외 공공장소의 금연구역 확대, 금연 클리닉 확대 운영, 담뱃세 인상 등이었다.

 간접흡연 경험 빈도수를 기준으로 담배 규제 정책 요구도를 살펴보면, 여성과 19∼29세 젊은 층, 10세 이하 아동 가족 동거자와 만성질환자가 실내 금연구역을 확대하고 금연구역 내 흡연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많이 요구했다.

 금연구역 흡연에 대한 과태료를 인상할 때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비용은 10만~15만원 정도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강 몸통 시신' 범인 자수..경찰 구속영장 경찰, 양현석 도박자금 확인 YG엔터 사옥 압수수색
여야 '조국 청문대전' 사노맹·사모펀드 '검증공방' 곽노현 前교육감 국정원 사찰정보 공개소송 승소
'조국 75억 펀드' 대표 "논란 이해하기 어렵다" 한강 '몸통 시신' 수색중 팔 발견
文대통령 "진실 밝히는 기자정신 가장 중요" 평화민주당 결국 원내 제5당 추락
조국 "모든 의혹 청문회서 답하겠다" 北 엿새 만에 동해상으로 또 발사체 2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