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Utd 안현범·김지운 전역 복귀
측면 자원 활용 속도축구 전환 기대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8.13. 13:58: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유나이티드는 안현범과 김지운이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에서 병역 의무를 끝마치고 제주에 복귀했다.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제주유나이티드의 안현범(24)과 김지운(29)이 병역 의무를 마치고 돌아왔다.

 제주유나이티드는 안현범과 김지운이 12일자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에서 병역 의무를 끝마치고 제주에 복귀했다고 13일 밝혔다. 순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들의 합류는 새로운 영입과 같다.

 지난 2016년 울산 현대를 떠나 제주로 이적한 안현범은 28경기에 출전해 8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2016 K리그 어워즈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압도적인 스피드를 앞세운 치달(치고 달리기)이 장점인 안현범은 특히 제주 이적 후 측면 수비수로 변신하며 측면 전 포지션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 능력까지 장착했다.

 안현범이 활약했던 2016, 2017시즌 제주는 각각 3위와 준우승을 거머쥐었다. 아산에서도 두 시즌 동안 총 40경기에 출전해 5골 4도움을 기록했다.

 안현범은 "제주로 다시 돌아와서 기쁘다"며 "제주가 힘든 상황에서 치열한 순위경쟁을 펼치고 있는데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어떤 위치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김지운은 2013년 K리그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에서 자유선발선수로 제주에 입단했다. 마라토너 출신 아버지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100미터를 11초대에 끊는 빠른 발과 저돌적인 돌파력를 보유한 오른쪽 측면 수비수다.

 프로통산 108경기 출전에 3골 10도움을 기록했으며, 학창시절 골키퍼를 제외한 모든 포지션을 경험한 멀티 플레이어로 전술적 가치도 크다. 2016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서울이랜드와 수원FC에서 임대로 활약한 뒤 경찰축구단에 입대했다.

 김지운은 "아산에서도 제주의 경기를 계속 지켜봤다. 선수단이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더욱 성숙한 플레이를 통해 반전을 꿈꾸는 제주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윤겸 감독은 "새로운 영입과 같다"며 "안현범과 김지운은 측면 자원이자 멀티플레이어로 다양한 전술 옵션을 가져다줄 수 있는 선수들이다. 향후 일정에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포츠 주요기사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유로파 16강 실패 '선두와 3타 차' 임성재 혼다 클래식 2R 9위
도쿄행 김경문호 선수선발 착수 아스널 유로파리그 극장골에 무너졌다
'2이닝 투구' 토론토 류현진 첫 등판 솔로포 허…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KK' 김광현 첫 MLB 선발 2이닝 퍼펙트 3K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