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7월 경매진행건수 261건… 7년 만에 최대
99건 성공… 낙찰률 37.9%·낙찰가율 72.4%
서귀포시 성산읍 대지 41억 최고 낙찰가 기록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8.08. 17:15: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7월 나온 제주지역 경매 물량이 오랜 만에 200건을 넘어서며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낙찰률은 여전히 30%대에 머물며 냉랭한 도내 경매시장의 분위기를 반영했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19년 7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7월 한달간 제주지역에서 경매로 나온 경매건은 261건으로 2012년 7월 263건 이후 가장 많다. 도내 경매 진행건은 2008년 10월 1014건으로 최고점을 찍은 이래 안정기에 들어선 2013년 이후 월 200건을 넘는 것은 매우 드물다.

7월 시·도별 경매진행건수는 1만2128건이고 낙찰건수는 4123건으로 낙찰률 34.0%를 보였다. 낙찰가율은 72.4%, 평균응찰자 수는 3.9명으로 집계됐다.

제주는 261건이 경매에 나왔고 이 가운데 99건이 낙찰되며 37.9%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75.3%이며, 평균응찰자 수는 3.7명이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 진행건수가 85건으로 전월대비 40건이 증가했지만 낙찰건수는 24건으로 5건이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에 따른 낙찰률은 28.2%, 낙찰가율은 79.0%, 평균응찰자는 4.0명을 기록했다. 물량은 늘었지만 낙찰률은 14%p 감소했다.

업무·상업시설은 진행건수와 낙찰건수가 모두 늘며 6월에 회복한 낙찰률 40%대를 유지했고 평균 응찰수도 5.2명으로 전달에 견줘 2.9명이 더 많다.

토지낙찰률은 전월 대비 6%p, 낙찰가율도 12.1%p 높아진 76.9%를 기록했다.

서귀포시 성산읍 소재 대지가 감정가의 111%에 낙찰되며 7월 제주지역 최고 낙찰가를 매물에 올랐다. 2위는 안덕면 서광리 소재 잡종지로 37억원에 낙찰됐고, 3위는 제주시 애월읍 하가리 소재 밭으로 23억원의 가격에 새주인을 찾았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지식재산센터, 19일 무료변리상담 운영 "제주도, 가을장마·태풍 피해 휴경특별지원 환영"
제주 방문 일본 관광객 올들어 첫 감소 제주-대만 하늘길 넓어진다
다시 열린 제주-포항 하늘길.. 대한항공 매일 1회 제주, 정부지원 '백년가게' 지정 관심 밖
제주 출생아수 10년만에 5000명대 붕괴 제주은행, 태풍 피해고객 대상 금융지원
"제주 해녀복도 새로운 혁신 필요합니다" 내일부터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시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