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날씨는 더운데 주택사업은 '냉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8월 전망치 47.6로 악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8.07. 16:25: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9년 8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동향.

제주지역의 여름 날씨는 연일 열대야를 기록하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반면 7~8월 도내 주택사업은 여전히 냉랭한 채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7일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 8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에 따르면 제주지역의 8월 HBSI는 하강국면 3단계(25~50미만)로 악화일로에 놓여 있다.

HBSI는 0~200으로 표현하며, 지수구간은 상승(115~200미만)·보합(85~115미만)·하강(25~85미만) 등 3개 국면으로 나뉜다. 또한 이를 1~4단계별로 세분해 주택사업의 환경에 따른 전망치를 보여주는 지표다.

제주의 7월 HBSI 실적은 42.8(전국평균 73.2)로 강원(38.0)·충남(40.9)·충북(42.8)과 함께 전국 최하위권이다. 8월 HBSI 전망치 역시 47.6(전국평균 68.2)으로 충북(47.6)·충남(47.7)과 함께 바닥을 치고 있다. 제주지역의 7월 체감경기갭은 전국 대부분 마이너스(공격적 주택사업)를 보인 것과는 달리 +11.3을 기록, 보수적으로 주택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전국 HBSI 전망치는 68.2로 지난 7월에 견줘 10p 하락하며 70선이 붕괴됐다. 대전(96.2)·광주(96.5)·세종(92.3)만 90선을 유지하며 주택사업경기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나머지 일부 광역시를 비롯해 지방 전지역의 8월 전망치는 40~50선을 지속하며 주택경기 악화가 더욱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침체된 주택경기에 대해 정부의 주택규제 강화기조 지속, 주택가격 하락, 거래 감소 등 주택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계절적 비수기가 겹치면서 주택사업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된 것으로 분석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삼다수 '유통'까지 품질로 승부한다 제주 금융기관 수신증가율 3년만에 최고치
제주 취업자중 농업·농축산숙련직 최다 제주항공 "항공권 예약·여행보험 가입 한번에"
제주아파트 공용관리비 전국서 가장 높다 제주관광공사 인사… 해외마케팅처장 문성환
"제주 오름 가치 보전해요" 제주 한의학 알려 일본 관광객 유치
돼지고기 도매값 1㎏당 4천원대 하락 "제주, 이상기후 대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필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