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탐라문화광장 성매매 근절?… 주변으로 '확산'
겉핥기 식으로 단속 이뤄지며 오히려 풍선효과 일으켜
단속 피해 기상청·일도1동 주민센터서 호객행위 벌여
여성단체 "현장 단속 아닌 업주 처벌 강화해 근절해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6. 17:12: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탐라문화광장 활성화를 위해 진행된 성매매 단속이 근본적인 대책 없이 겉핥기식으로 이뤄지면서 오히려 '풍선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는(본보 2월 12일자 4면) 우려가 결국 현실화되고 있다.

 6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탐라문화광장 내 음주소란 및 성매매 호객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행정과 경찰, 민간기관 등으로 이뤄진 '민·관 합동 TF팀'이 구성돼 대대적인 단속을 벌였다.

 단속 결과 음주소란은 지난해 9월 10건, 10월 35건, 11월 18건, 12월 8건이며, 성매매는 9월 3건, 10월 4건, 11월 1건, 12월 0건이다.

 이에 대해 TF팀 관계자는 "TF팀 구성 이후 음주소란과 성매매 호객행위가 위축되는 등 탐라문화광장의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자축했다.

 하지만 성매매 호객행위가 근절되기는커녕 탐라문화광장 주변으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속 자체가 한정된 공간에서 일회성으로 그치다 보니 성매매 업소들이 위치만 조금 옮겨 버젓이 호객행위를 벌이고 있는 것이다.

 실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이 일대를 돌아본 결과 탐라문화광장에서 약 270m 떨어진 일도1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성매매 호객행위가 목격됐으며, 290m 정도 떨어진 제주지방기상청 주변에서도 이러한 행위를 찾아볼 수 있었다.

 일도1동 주민 A(64)씨는 "과거 성매매 호객행위가 탐라문화광장에 집중돼 있었지만, 현재는 여러 곳으로 광범위하게 분산돼 버렸다"며 "겉핥기식으로 단속을 해놓고 성매매 호객행위가 위축됐다고 자평하는 모습이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여성단체들은 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성매매 피해자에 대해서는 다른 일을 할 수 있도록 자활 대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제주여성인권연대 부설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관계자는 "단속에도 오히려 성매매 호객행위가 풍선효과를 일으키는 이유는 결국엔 돈벌이가 되기 때문"이라며 "현장에서 성매매 당사자들에게만 처벌을 내릴 것이 아니라 근본적인 원인인 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탐라문화광장에서 성매매하는 여성은 대부분 막바지까지 몰린 경우가 많아 쉽사리 일을 그만두기 어렵다"며 "생계비를 비롯해 주거·의료·법률 지원을 확대해 성매매 피해자들이 근본적으로 일을 그만두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제주 전역 대설특보 산간도로 빙판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