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탐라문화광장 성매매 근절?… 주변으로 '확산'
겉핥기 식으로 단속 이뤄지며 오히려 풍선효과 일으켜
단속 피해 기상청·일도1동 주민센터서 호객행위 벌여
여성단체 "현장 단속 아닌 업주 처벌 강화해 근절해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6. 17:12: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탐라문화광장 활성화를 위해 진행된 성매매 단속이 근본적인 대책 없이 겉핥기식으로 이뤄지면서 오히려 '풍선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는(본보 2월 12일자 4면) 우려가 결국 현실화되고 있다.

 6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탐라문화광장 내 음주소란 및 성매매 호객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행정과 경찰, 민간기관 등으로 이뤄진 '민·관 합동 TF팀'이 구성돼 대대적인 단속을 벌였다.

 단속 결과 음주소란은 지난해 9월 10건, 10월 35건, 11월 18건, 12월 8건이며, 성매매는 9월 3건, 10월 4건, 11월 1건, 12월 0건이다.

 이에 대해 TF팀 관계자는 "TF팀 구성 이후 음주소란과 성매매 호객행위가 위축되는 등 탐라문화광장의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자축했다.

 하지만 성매매 호객행위가 근절되기는커녕 탐라문화광장 주변으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속 자체가 한정된 공간에서 일회성으로 그치다 보니 성매매 업소들이 위치만 조금 옮겨 버젓이 호객행위를 벌이고 있는 것이다.

 실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이 일대를 돌아본 결과 탐라문화광장에서 약 270m 떨어진 일도1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성매매 호객행위가 목격됐으며, 290m 정도 떨어진 제주지방기상청 주변에서도 이러한 행위를 찾아볼 수 있었다.

 일도1동 주민 A(64)씨는 "과거 성매매 호객행위가 탐라문화광장에 집중돼 있었지만, 현재는 여러 곳으로 광범위하게 분산돼 버렸다"며 "겉핥기식으로 단속을 해놓고 성매매 호객행위가 위축됐다고 자평하는 모습이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여성단체들은 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성매매 피해자에 대해서는 다른 일을 할 수 있도록 자활 대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제주여성인권연대 부설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관계자는 "단속에도 오히려 성매매 호객행위가 풍선효과를 일으키는 이유는 결국엔 돈벌이가 되기 때문"이라며 "현장에서 성매매 당사자들에게만 처벌을 내릴 것이 아니라 근본적인 원인인 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탐라문화광장에서 성매매하는 여성은 대부분 막바지까지 몰린 경우가 많아 쉽사리 일을 그만두기 어렵다"며 "생계비를 비롯해 주거·의료·법률 지원을 확대해 성매매 피해자들이 근본적으로 일을 그만두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SUV 차량끼리 충돌… 4명 경상 성산 오조리 삼거리서 승합차-전기차 충돌
"동물테마파크 찬성 공문 무효" vs "진실 곡해" 당선무효 위기 양영식 제주도의원 '상고'
17일부터 어린이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제주 해안가서 남성 변사체 발견
평화로 동광1교차로 입구서 트럭 전도 던졌다하면 '모'… 윷놀이 고수의 비법은?
"민간 어린이집 보육교사 차별 중단하라" 제주 50대 남성 3층 옥상서 추락사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