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영상육성 공모 제주영상문화진흥원 비전문성 노출"
제주독립영화협회 등 성명… "제주도는 진흥원 두둔 말라"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05. 18:55: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와 제주독립영화협회는 5일 공동 성명을 내고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2019년도 영상문화육성지원사업 공모사업은 해당 기관의 비전문성, 불공정성, 불투명성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을 통해 이번 공모사업이 ▷ 1단체 1프로젝트 원칙 적용의 비상식적인 집행 ▷영화제라는 축제를 상영회의 일부 섹션으로 격하시킨 퇴행적 사업의 형태를 인정한 비전문성과 무능력 ▷(사)제주독립영화제의 4개 행사를 1프로젝트로 인정한 점과 제주프랑스영화제의 기획팀장을 맡았다는 해당 단체 이사의 허위 경력 ▷ 응모단체에 굴욕적인 내용을 포함한 확약서 제출 요구 ▷심사위원 자격 시비 등 5가지 문제점을 거론했다.

이들은 특히 제주도를 겨냥해 "제주도청은 도민이 낸 세금으로 재단법인인 영상문화산업진흥원을 만든 만큼 이를 관리감독 해야 하는 의무가 있음에도 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일방적 주장과 차후 개선 검토에 그치는 형식적인 답변을 하면서 두둔하고 동문서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바다와 문학] (21) 최현식 소설 '세화리에서' 서귀포시민연대 김미령 작가 초대전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26)현무암은 왜 … 첫 카르멘, 80번째 돈 호세 그리고 제주 청년 성악가
서단 신예에서 거목까지…제주서예문화축전 '에꼴 드 제주'에서 펼치는 세 개의 서정
3년 4개월 1100일 간 기록한 서귀포 남원리 해녀 가을밤 제주시 원도심 문화재 깨워 함께 노닐다
서귀포성당 120주년 준비위원회 학술포럼 제주 오의삼 서예가 소암기념관서 두 번째 개인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