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영상육성 공모 제주영상문화진흥원 비전문성 노출"
제주독립영화협회 등 성명… "제주도는 진흥원 두둔 말라"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05. 18:55: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와 제주독립영화협회는 5일 공동 성명을 내고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2019년도 영상문화육성지원사업 공모사업은 해당 기관의 비전문성, 불공정성, 불투명성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을 통해 이번 공모사업이 ▷ 1단체 1프로젝트 원칙 적용의 비상식적인 집행 ▷영화제라는 축제를 상영회의 일부 섹션으로 격하시킨 퇴행적 사업의 형태를 인정한 비전문성과 무능력 ▷(사)제주독립영화제의 4개 행사를 1프로젝트로 인정한 점과 제주프랑스영화제의 기획팀장을 맡았다는 해당 단체 이사의 허위 경력 ▷ 응모단체에 굴욕적인 내용을 포함한 확약서 제출 요구 ▷심사위원 자격 시비 등 5가지 문제점을 거론했다.

이들은 특히 제주도를 겨냥해 "제주도청은 도민이 낸 세금으로 재단법인인 영상문화산업진흥원을 만든 만큼 이를 관리감독 해야 하는 의무가 있음에도 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일방적 주장과 차후 개선 검토에 그치는 형식적인 답변을 하면서 두둔하고 동문서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모든 개신교회 코로나 확산 방지 동참해… 1920년대 제주사회 빈틈 메워줄 자료 햇빛
제주 김만덕기념사업회 대구에 사랑의 쌀 1.5톤 제주도립무용단 30주년 공연·아카이브전 동시 …
제주 김만덕기념관 '작은 그림전' 관람객 호응… 제주CBS ‘대마도 4·3 수장학살’ 인권보도상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8)달력-정… 제주도립예술단 음악분야 정원 증원 요청 잇따…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문은 열었지만… 관람… 제주 문화창작품 홍보 마케팅 지원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