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융합서예술가 양상철 국내외 전시 잇단 초대
8월 한달 서울 베를린미술관 초대 개인전·국제전 출품 등 진행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05. 09:48: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양상철의 베를린미술관초대전 출품작인 '빙마(憑馬)-말(馬)의 노고에 대한 위로'.

제주 융합서예술가 양상철씨가 서울 인사동에 개관한 베를린미술관 기획 초대전을 갖는 등 8월 한달 동안 열정적 창작 활동을 펼쳐놓는다.

그는 먼저 7~13일 베를린미술관 기획 '한천 양상철 초대전'을 갖는다. 양 작가는 이 전시에서 추상화된 문자에 구상적 자연사물의 실체를 접목해 감상자의 상상력을 끌어올린 서화융합작품 20점을 출품한다.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6시에 개최된다.

16~25일에는 조지아공화국의 '조지아트리빌리지 미술관'에서 열리는 '조지아왕립예술원초청전(한국국제조형미술협회)'에 참여한다. 회화, 조각, 공예 등 한국 등 4개국 작가 115명이 초대된 이 전시에서 양 작가는 선사시대 인간의 원초적 생존을 다룬 회화성 현대서예작품 '선사-오래된 기억'을 선보인다.

22~28일에는 서울백악미술관이 한국의 중진서예가 30명을 초대해 치르는 '한국서예일품전'으로 향한다. 한번의 시필로 쓴 전통 초서 흘림작품인 왕지환의 '등관작루(登雀樓), 초서의 자유분방한 흐름을 가미해 무작위하게 쓴 금문 예서작품 '여묵잔지(餘墨殘紙)'를 내건다.

현재 제주도서예문인화총연합회 대표를 맡고 있는 양 작가는 전통서예의 특징을 바탕으로 미술의 여러 분야를 결합한 새 양식의 창작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장르를 해체하고 나무, 쇠, 돌, 도자 등을 이용해 예술의 경계를 뛰어넘는 작품을 제작해왔다. 제주시 원도심에서 양상철융합서예술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흉물 신세 덕수리 민속… 제주 미술관에 각별한, 작별한, 특별한 그날들
서귀포문화원 '서귀포문화' 23호 발간 새봄보다 먼저 온 제주 들꽃의 속삭임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키운다 돌빛나돌담보전회 '돌담 수업' 참가자 모집
제주청하문학회 세 번째 작품집 발간 제주 양재봉 수필가 '삭이고 삼키며' 쓴 작품집
[무 대 & 미 술] 제주 골목 그리워지는 양림동 … 제주 공간 뜻밖의 상징조형물 홍보 역할 톡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