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출신 양석조 대검 반부패부로 영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1. 16:46: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출신 양석조(46·연수원 29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이 대검찰청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으로 영전했다.

 서귀포시 중앙동 출신인 양 선임연구관은 오현고와 한양대 법대를 졸업했다. 1997년 제39회 사법시험에 합격했으며, 2003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구지검 서부지청 부장검사와 대검 디지털수사과 과장, 사이버수사과 과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양 선임연구관은 2011년 이명박 정부 당시 실세였던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을 알선수재 등 혐의로 구속했으며, 2012년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재수사팀에서 활동할 당시에는 "검찰이 정권의 눈치를 보고 있다"며 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이어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사건 때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합류해 현 윤석열 총장과 함께 근무하기도 했다.

사회 주요기사
청소년 없는 제주 청소년의 거리 멀어지는 태풍 '타파'… 제주 피해 '속출'
지나가는 태풍 타파… 성산 9월 역대 3위 강풍 600㎜ 물폭탄… 제주 태풍 '타파' 피해 눈덩이
태풍 타파 제주 강타 1300가구 정전 강풍·폭우 몰아치는데… 제주 서부는 '쨍쨍'
속도 올린 태풍… 제주 오후 3~4시 최근접 범피지원센터, 고유정 피해 유족에 지원금
소방출동 151회… 태풍 다가오니 피해도↑ 태풍 '타파' 폭우… 제주 하천 상황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