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해수욕장서 물놀이 사고 잇따라
24일·25일 세화해수욕장서 연이어 발생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6. 15:35: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5일 오후 6시35분쯤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 약 300m 해상에서 조모(49·서울)씨가 표류중인 것을 해경이 발견해 구조했다.

 이날 조씨는 아들이 가지고 놀던 튜브가 바람에 떠밀려 나가자 이를 잡기 위해 해수욕장 외곽으로 나갔다 표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4일 낮 12시12분쯤에도 같은 해수욕장에서 7살 남자아이가 튜브를 탄 채로 외해로 떠밀려가는 것을 해경이 발견, 수상오토바이를 이용해 구조한 바 있다.

 해경 관계자는 "물놀이 시에는 구명조끼를 착용해 안전하게 즐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25일부터 다음달까지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 '관심'단계를 발령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몸캠피싱 끊이지 않아 '코로나19'보다 더 두려운 '일감 부족'
누수 문제로 주민 상대 행패부린 60대 실형 제주 근무 조건 해경 40명 선발
제주도 "병원 소개 명령 불가피한 조치" 제주해경 고립된 50대 낚시객 구조
코로나19 여파 中 불법조업 어선도 자취 감췄다 제주해경 의무경찰 선발시험 연기
코로나19 사태에 더 빛나는 헌혈 릴레이 기간제 근로자 3명 해고 무효소송 패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