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바른미래, 혁신커녕 '막장싸움' 난파위기
비당권파 최고위원들 '당무 보이콧' 돌입…"손학규 리더십 회복불능"
당권파, 윤리위 앞세워 '유승민 징계' 엄포…혁신위 대변인 고소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4. 13:35: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이 혁신위원회 파행 사태로 당권파 대 비당권파의 내홍이 정점으로 치달으며 난파 위기에 놓였다.

 혁신위가 마련한 '지도부 검증안'의 최고위원회의 상정 여부를 놓고 계파 간 물리적 충돌마저 일어나면서 양측이 이제는 결별 수순에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나온다.

 혁신위 출범이 당의 혁신은커녕 결과적으로 집안싸움만 격화한 불쏘시개가 되면서 당 내부에서는 더는 내부 봉합이 어려울 것이라는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당장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은 24일 나란히 최고위원회의에 불참, 당무 거부에 나섰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전 입장문을 내고 "손학규 대표의 권위와 리더십이 회복 불능의 상태에 접어들었다"며 최고위 불참을 알렸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손 대표 스스로 최고위원회의를 무력화했다"며 "혁신위 안건이 최고위에 상정될 때까지 다시 최고위 불참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태경·권은희·이준석 등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은 지난 4월에도 손 대표의퇴진을 요구하며 한 달 넘도록 '최고위 보이콧'을 한 바 있다.

 비당권파에 속하는 안철수계 의원들도 손 대표와 임재훈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혁신위 안건 상정을 거부하는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손 대표가 새 윤리위원장을 임명, 유승민 의원의 당헌·당규 위반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것을 두고는 '치졸한 행동'이라는 비난도 나왔다.

 안철수계 측근 인사인 이태규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당 지도부가 당을 엉망으로 만들고 있다"며 "(유승민 의원에 대한 윤리위원회의 조사는) 권성주 혁신위원의 단식투쟁을 물타기 하려는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혁신위 1호 안건인 '지도부 검증안'은 비당권파가 손 대표를 당에서 몰아내기 위해 당규에 반해 마련한 것이라는 게 당권파의 시각이다. 즉 이 안건의 최고위 상정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계 중진 의원들이 젊은 혁신위원들에게 사실상 압박을 가해 혁신안을 처리했다는 인식이 깔렸다.

 아울러 당권파는 혁신위 독립성을 규정한 당규 위반 사실이 입증되면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비당권파 인사들로만 남은 혁신위의 이기인 대변인 등을 상대로 고소도 진행할 예정이다.

 장진영 당 대표 비서실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틀 전 권성주 혁신위원이넘어진 것을 두고 혁신위가 허위 사실을 계속 유포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를 철회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손 대표가 당의 새 윤리위원장을 임명한 것과 관련, "일단 윤리위를 가동해 바른정당계 몇몇 의원들의 혁신위 중립성 침해 여부를 조사하겠다는 것"이라며 "관련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여부 등은 나중에 윤리위에서 결정할 내용"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 대표는 새 혁신위원장 인선에 골몰하고 있으나 마땅한 인사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위는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의 돌연 사퇴로 열흘 넘게 가동되지 못하고 있다. 혁신위 활동 기한은 내달 15일이다.

 당권파 관계자는 "손 대표는 최근 주대환 전 위원장을 찾아가 다시 혁신위를 맡아달라고 요청했으나 주 전 위원장이 한사코 거절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거부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 후보 난립?
민주당 홍익표, '김기현 비리' 첩보문건 공개 문 대통령 직무수행 4개월만에 긍정률 앞서
검찰-경찰 '김기현 수사' 갈등 무엇을 달리 봤… 민주 "검찰 수사, 변태적·비상식적" 전면공세
경찰 "김기현 동생 비리사건 검찰 수사 무력화" 민주 "검찰 상궤 벗어났다 판단되면 특검"
노소영, 최태원 SK 회장 상대 재산분할 맞소송 민주당 선거법 처리 10일 이후로 연기 검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