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라오스 댐사고 피해자 보상 못 받아
국제환경단체, 실태 조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라오스 남부에서 작년 7월 SK건설이 시공한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붕괴한 사고로 피해를 본 주민 5000명가량이 아직 보상도 받지 못한 채 임시 숙소에서 근근이 살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FP, dpa 통신 등은 23일 국제환경단체 '인터내셔널 리버스' 등이 현지 이재민 실태를 조사해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작년 7월 23일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저 아타프주 사남사이 지역 마을 여러 곳이 수몰됐다. 이로 인해 당시 주민 수십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고 이재민 6000여명이 발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재민들은 라오스 정부에서 일부 보조금을 받았지만, 아직 적절한 피해 보상을 받지 못했다.

붕괴 원인에 대해 라오스 국가 조사위원회는 지난 5월 28일 독립 전문가 위원회(IEP) 조사 결과를 근거로 "댐 붕괴를 불가항력적인 사고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IEP는 "적절한 조처로 막을 수 있었던 붕괴사고"라고 밝혀 사실상 인재였음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SK건설 측은 "IEP 조사 결과는 사고 전후 실시한 정밀 지반조사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 등 과학적, 공학적 근거가 결여돼 있다"면서 "경험적 추론에 불과한 조사 결과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평화와 인권의 섬' 제주 위한 양성평등정책 실… 5조8229억 규모 내년 새해 예산안 확정... 2공항 …
제주도 2020년 상반기 정기인사 1월 15일 예고 버려지는 양식장 배출수로'탄소 제로'제주 앞…
"제주 청년 해외취업으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올해산 노지감귤 가격 회복 '안간힘'
타시도 선적 불법어업 근해안강망어선 적발 '제주시설공단' 내년 7월 설립 기로
제주 60세이상 1인가구 2.1만→6.5만 가구 “데이터로 통하는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