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남자 사브르, 세계선수권 단체전 3연패
결승서 홈 헝가리 꺾고 우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단체전 결승에서 헝가리 팀을 이기고 환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상욱 개인전 이어 '2관왕'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3연패를 달성했다.

구본길(30·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23), 하한솔(26·이상 성남시청), 김준호(25·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19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결승에서 홈 팀 헝가리를 45-44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2017년과 지난해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가 호흡을 맞추며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멤버가 한 명 바뀐 올해도 정상을 지켰다.

특히 네 선수 중 막내인 오상욱은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선 데 이어 단체전에서도 동료들과 우승을 합작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8강에서 루마니아를 45-34, 준결승에서 독일을 45-22로 완파한 한국은 헝가리와의 결승에서는 접전을 펼치며 고전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 속에 43-43 동점에서 한 점을 내줘 위기에 몰렸으나 '에이스' 오상욱이 2연속 득점하는 기염을 토하며 짜릿한 역전극을 완성했다.

남자 사브르는 2001∼2003년 러시아가 단체전 3연패를 이루는 등 동유럽을 중심으로 유럽 국가들이 줄곧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종목이었으나 최근 3년은 한국이 정상을 지키며 최강국으로 우뚝 섰다.

같은 날 열린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는 최인정(계룡시청), 강영미(광주 서구청), 이혜인(강원도청), 정효정(부산광역시청)이 팀을 이뤄 7위에 올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결전 앞둔 벤투호 "레바논 쇼크는 없다" SK, 베네수엘라 우완 핀토 영입
한국 야구 '도하 참사' 이어 이번엔 '지바 참사' 제주-베트남 다낭 자전거 교류 ‘첫발’
제주, 2020 도쿄올림픽 전지훈련단 유치 '올인' 교체 불만 '조기퇴근' 호날두.. "최대 출전정지 2년 …
멕시코,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승 류현진 '아시아 선수 최초' 사이영상 수상할까
'김재환 3점포' 한국 야구종가 미국 잡았다 표선중 오예진, 대회 신기록을 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