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매년 30명 사망… 제주 렌터카 교통사고 진실은?
일부 언론, 잘못된 내용 보도하며 혼란 부추겨
연평균 따지면 520건·사망자는 6.7명에 불과
최근 3년간 발생한 교통사고 가운데 12% 차지
경찰 "혼란 부추겨 오히려 사고 예방활동 지장"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2. 16:25: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가 렌터카 교통사고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나왔지만, 실제로는 전체 교통사고의 10% 정도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도내 교통사고는 2016년 4434건(사망 80명·부상 6885명), 2017년 4378건(사망 80명·부상 6602명), 2018년 4239건(사망 82명·부상 6611명)이다. 이 가운데 렌터카에 의한 교통사고는 2016년 526건(사망 7명·부상 947명), 2017년 521건(사망 7명·부상 879명), 2018년 513건(사망 6명·부상 905명)으로, 최근 3년 평균 교통사고 중 건수는 12%, 사망자는 8.3%, 부상자는 13.6%에 머물렀다.

 하지만 방송 등 일부 언론에서는 해마다 제주에서 렌터카 교통사고로 30여명이 사망한다는 등 사실과 맞지 않은 내용의 보도를 내보내 국민들에게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보도는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자(106명) 비율이 제주가 41.2%(34명)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는 조사 결과를 잘못 이해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조사 결과 마저도 기간이 7~8월에만 국한돼 있는 수치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렌터카 교통사고도 무시하지 못할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가장 큰 요인은 전방주시 태만이나 주의력 부족 등 안전운전 의무불이행"이라며 "렌터카가 제주 교통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식의 잘못된 보도는 오히려 도민들에게 혼란감을 줄 수 있고, 경찰의 교통사고 예방활동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경찰은 오는 10월부터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일주도로와 평화로, 번영로에 '암행순찰차'를 도입해 난폭·얌체운전에 대한 단속을 진행한다. 렌터카에 대해서는 업체를 대상으로 안전운전 교육과 더불어 운전자에게는 관련 홍보물을 배포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