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최근 3년간 벌집제거 '4012건'
62%가 7~9월 집중… 단독주택 가장 많아
제주소방본부, '벌 쏘임 사고'에 주의 당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22. 12:41: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벌집제거 신고가 여름철에 집중되면서 '벌 쏘임 사고'에 대한 위험도 커지고 있다.

 22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도내 벌집제거 출동 건수는 2016년 1314건, 2017년 1232건, 2018년 1466건으로 최근 3년간 총 4012건이다. 특히 여름철인 7월~9월에 출동하는 경우가 2528건(62%)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벌집제거 출동장소는 단독주택이 32.2%(1292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연구시설 719건(17.9%), 공동주택 298건(7.4%)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제주소방본부는 벌 쏘임 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말벌은 꿀벌보다 적게는 70배, 많게는 500배의 독을 갖고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소방본부 관계자는 "말벌은 시각보다 후각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샴푸나 화장품, 향수 등의 냄새로 인해 자칫 공격을 받을 수 있다"며 "벌에 쏘였을 떄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벌침을 제거할 때는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쏘인 부위를 긁어 제거하고, 흐르는 물에 피부를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수형생존인 '형사 보상' 결정 가을 길목… 22일까지 최대 150㎜ 비
故 이용마 기자 제주 추모공간 마련 제주 곳곳에 울려 퍼진 '제2공항 공론화' 함성
주짓수로 세계 휩쓴 제주해경 곽일호 경위 지게차 몰다 사망사고 일으킨 30대 금고형
험담 이유로 흉기 휘두른 中불체자 징역 5년 구형 서귀포 민간단체장 "돈 받았지만 속일 의도 없었다"
화분의 굴욕… 밤 되면 쓰레기통 전락 최근 3년 징계받은 제주 비위경찰만 38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