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기초질서 지키기는 시민의 당연한 의무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7.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위가 시작되니 아들은 냉장고로 달려가 아이스크림을 꺼내어 맛있게 먹는다. 그러나 그 다음이 문제다. 아들 녀석은 아이스크림 봉지를 마루 바닥에 던져 두고는 치울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러면 아들을 향한 폭풍 잔소리가 시작된다. "집이 쓰레기통이야? 지금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쓰레기를 치우라고 말해줘야 해?"를 시작으로 훈계가 시작된다.

우리 아들처럼, 주변에는 "나하나 쯤이야 괜찮아, 누군가 치워주겠지"라며 담배꽁초를 거리낌 없이 버리고, 들고 있던 플라스틱 컵을 슬쩍 버리고 가는 등 얌체들이 참 많다.

사람이 살기 편해진만큼 쓰레기의 종류와 양도 거대해지고 이로 인한 환경오염으로 부작용도 많이 나타난다. 자신의 편의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걸 보니 우리나라의 질서준수 의식은 아직 부족한 것 같다.

제주시는 물론 여러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기초질서 지키기는 시민들의 당연한 의무이지만, 오랜 관습과 봐주기로 개선이 쉽지만은 않다. 단속을 하면서 자주 듣는 말은 "모르고 그랬는데 왜 봐주지 않는냐", "왜 이렇게 규정만 따지냐" 등 협조나 독려 보다는 왜 이러냐는 식의 따져 묻기가 대부분이다.

이제는 시민들이 달라져야 할 때이다. 불편하지만 쓰레기통이 보일 때까지 기다렸다가 버리고, 종류별로 깨끗하게 분리배출 하고, 야외에서는 쓰레기를 가지고 되돌아 오는 것이 미련함이 아니라 당연한 일로 실천해야 할 때이다.

깨끗한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는 권리는 의무를 다했을 때 실현되고 존중된다. 그리고 그 의무의 밑바탕에는 나만 생각하는 이기심이 아니라 남을 생각하는 배려심이 자리 잡아야 한다.

<김명순 제주시 용담1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열린마당]8월 주민세, 잊지 말고 꼭 납부하세요 [최희숙의 현장시선]극복하는 재미를 아는 대한민…
[이수재의 목요담론]지질과 문명의 작은 연관 [열린마당]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도움 필요하신가요
[열린마당] 내가 만드는 안전한 피서지 [성주엽의 한라시론] 정원의 전쟁과 평화
[주간 재테크 핫 이슈] 애국 테마주에 대한 과도한 … [신윤경의 건강&생활]몸의 암호를 해독하라
[열린마당]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열린마당]벌초, 안전하게 하세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