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산북소각장 노조 파업 잠정 보류
성수기 기간 제주도민 피해 우려해 연기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7.21. 16:16: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노총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노동조합(이하 산북소각장 노조)은 제주도정과의 노정교섭 결렬로 인해 진행하기로 한 산북소각장 파업 등 쟁의행위를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민주노총 제주와 제주도정은 지난 11일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노정교섭을 진행했으나 서로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별다른 진전 없이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산북소각장 노조는 쟁의행위를 위한 찬반 투표를 진행, 92.7%의 가결률로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산북소각장 노조 관계자는 "성수기 기간 제주를 찾는 관광객 등으로 인해 비수기 기간보다 발생하는 쓰레기양이 월등히 높다"며 "파업으로 인해 몰려오는 쓰레기 처리를 못 하게 될 경우 도민들에게 피해가 갈 것을 우려해 파업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도가 9월에 열릴 임시회에 시설관리공단설립 조례를 상정하고 통과된 후에 채용 등에 대한 규정을 확정하고 논의하자는 입장"이라며 "시설관리공단설립 조례 통과 과정을 지켜본 후 제주도정과의 교섭을 통해 파업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5호 태풍 '장미' 10일 아침 제주 통과 예상 주말 제주서 화재 잇따라... 인명피해는 없어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착한가게 3000호 돌파 제주소방서 의용소방대 소방기술 경연대회
제주해경, 조업 중 앵커줄에 다친 어선 선장 긴… 제주해경, 구명조끼 미착용 레저객 과태료 부…
제주 자가격리 시설에서 불... 격리환자 대피 … 제주시 내년도 주민참여사업 211건 선정
제주지방경찰청 차장에 이인상 경무관 발령 제주서 먼바다로 떠밀려가던 모녀 구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