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경찰, 난폭운전 단속 위해 '암행순찰차' 도입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19. 12:23: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급격한 차량 증가와 교통혼잡을 겪고 있는 제주에 처음으로 '암행순찰차'가 운영된다.

 19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2년간 교통상사고 분석 결과 일주도로에서 전체 사망사고의 36.4%(59명)가 발생했다. 100㎞당 사망자도 일주도로는 33.5명으로 제주 도로평균 5.1명의 6.6명에 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경찰은 교통사고 예방 대책의 방안으로 난폭·얌체운전 단속효과가 높은 '암행순찰차'를 도입해 사고위험이 높은 악성 운전자를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암행순찰차는 기존 순찰차 1대를 개조해 오는 9월까지 계도·홍보 기간을 거쳐 10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우선 1대만 제한적으로 운영되는 암행 순찰차는 사고 위험이 높은 일주도로와 평화로, 번영로에서 활동한다.

 단속 항목은 신호위반이나 보호자 보호 위반이며, 사전에 지정·공개된 장소에서만 단속을 진행한다. 또한 일반 순찰차와 마찬가지로 안전활동도 병행하게 되며, 차량 측면에 경찰 마크를 부착하고, 근무자의 복장도 경찰복을 착용해 경찰임을 알 수 있게 조치했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암행 순찰차는 언제 어디서든 단속될 수 있다는 인식을 운전자에게 심어주는 효과가 있다"며 "이번 운영은 소수의 난폰 운전자로부터 다수의 선량한 운전자와 보행자를 보호하는 제도인 만큼, 도민들의 협조와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SNS·유튜브의 세계에서 지방신문이 살아남으려면 외국인 여성 불법고용 주점 부부 징역형
부종휴·꼬마탐험대 걷던 길, 다시 걷다 오름 올랐던 당신, 쓰레기는 어떻게?
사고 원인 밝힐 대성호 선미 이르면 22일 제주 도착 빵집 출입문 대신 열다 할머니 숨지게 한 30대 기소…
대성호 사고 수색 사흘째 실종자 발견 없어 대성호 선미 인양 시작부터 난관
스쿨존 내 교통사고 운전자 인식개선 '절실'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