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美 노부부 71년 해로하고 같은 날 생 마감
'상심 증후군'가능성 언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 조지아주의 한 노부부가 71년간 해로한 뒤 같은 날 12시간 차이로 생을 마감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퇴역 군인 허버트 드레이글(94)은 지난 12일 새벽 2시 20분 숨을 거뒀다. 그리고 그와 71년간 동고동락해온 부인 메릴린 프란세스 드레이글(88)이 정확히 12시간 뒤인 오후 2시 20분 그의 뒤를 따라갔다.

허버트와 메릴린은 72년 전 조지아주 웨인즈버러에 있는 한 카페에서 만났다고 한다.

허버트는 2차대전에 참전해 독일에서 6년간 복무했고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에도 참전했다. 메릴린은 언제나 그와 함께했고 둘은 여섯 자녀와 16명의 손자, 25명의 증손자, 그리고 3명의 고손자를 뒀다.

부부의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남편이 노환으로 별세한 뒤 그 모습을 본 아내에게 '상심 증후군'이 닥쳤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미국심장학회(AHA)는 "평소 심장질환을 지병으로 앓지 않던 사람이라도 주변의 소중한 사람을 잃었을 때 스트레스성 심근증이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고 CNN은 전했다.

영국심장재단도 정신적 충격에 의해 심근육이 갑자기 경직됐다가 이완되는 '상심 증후군'을 앓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서 '국가 핵심바다숲 조성 가능성' 탐색한다 제주시 문화도시 조성 계획 순항중
매입 후 19년째 공터.. 日영사관 "영사관 신축 지속 … 제주도·JTP, 26일 혁신창업오디션 시상…5곳 선정
제주도 26~30일 2019년 고교생 심폐소생술 경연대회 … 제주도 상하수도본부, 추석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서부하수처리구역 1단계 하수관로 정비사업 마무리… 제주도의회, 대학생 자치입법 정책아이디어 공모 …
제주시 2020대한민국독서대전 개최 도시 선정 제주, 추석 명절 앞두고 축산물 수급안정 대책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