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섬 품은 원초적 아름다움…파도 속에 사라지는 원풍경
제주도문화진흥원 2018청년작가 김산·백성원 2인 초대전
급변하는 제주 삶과 자연 다른 색채와 형상 회화에 담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17. 18:53: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백성원의 '화산도-노꼬메'.

김산의 '본향(本鄕)'.

제주청년작가전 25년을 결산하는 자리가 마무리되면 우수 청년작가 초대전이 뒤를 잇는다. 지난해 제주도문화진흥원 제주청년작가 공모전에서 우수작가로 선정된 김산·백성원 개인전이다.

이달 20일부터 6일동안 문예회관 1전시실과 2전시실에서 나란히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두 작가는 '제주섬'을 붙들었다. 섬이 품은 원초적인 아름다움, 파도처럼 씻겨져 사라지는 원풍경에 대한 안타까움이 배어난다.

김산은 '탐라풍(風)'이란 이름으로 신작을 포함 회화 40여 점을 내건다. '탐라풍'은 탐라의 화풍이란 의미로 이 땅에서 살아온 사람들의 삶의 가락을 담고 싶어 붙인 이름이다. 내륙의 부속섬이 되어가며 제주의 진정한 얼굴이 지워지는 현실에서 근원적인 섬의 모습을 찾으려는 작가의 고민이 드러난다.

"젊은 날, 탐라섬의 헐벗어가는 자연이 마치 햇살에 그을린 내 모습이라는 것을 깨닫는 순간, 비로소 작가로 살아가는 내 정체를 알게 되었습니다." 작가의 말에 이번 전시의 함의가 있다.

백성원은 '화산도'란 제목으로 제주를 일컫는 또다른 이름이자 태초의 어머니인 한라산을 화폭에 풀어놓는다. 계절에 따른 빛과 온도, 바람, 습기 등의 변수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한라산을 그린 회화 20여 점을 선보인다.

"유행에 뒤처진 아재개그처럼 고지식하리만치 전통의 아날로그 감성, 붓을 고집하고 있다"는 백 작가. 그는 "나의 풍경은 '이상'"이라며 "존재의 본질적 이데아를 추구한다"고 적었다.

초대전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2시에 만날 수 있다. 문의 064)710-7633.

문화 주요기사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8)달력-정… 제주도립예술단 조례 개정안에 정원 증원 요청…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문은 열었지만… 제주 문화창작품 홍보 마케팅 지원 공모
'탐라순력도' 공동연구 제주도·국립박물관 맞… 천주교 제주교구 "2월 27~3월 7일 미사 중단"
코로나19에 늦춘 공연… 하반기 제주 대관 경쟁…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전국서 15명 응모
코로나에 임시 휴관 제주 공립미술관·공연장 … 제주문예재단 건물 6시간 폐쇄 후 해제… 직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