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경찰, 故정두언 전 의원 부검 않기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7. 09:28: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찰이 고(故) 정두언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타살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과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전날 오후 4시 25분께 서대문구 홍은동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과 현장 감식·검시 결과,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하면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전날 오후 2시 30분께 북한산 자락길에서 자신의 운전기사가 운전한 차에서 내려 산 쪽으로 올라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오후 3시 42분께 정 전 의원의 부인이 그가 자택에 남긴 유서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이날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진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 부시장을 지내다가 2004년 17대 총선을 시작으로 19대 총선까지 서울 서대문을에서 내리 당선됐으며, 20대 총선에서 낙선했다.

낙선 이후에는 종합편성채널 시사·예능 프로그램의 진행과 패널로서 활발하게 활동했으며 마포에 음식점을 개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검찰 '성폭행 혐의' 정준영 징역 7년 구형 민주 '험지출마' 인재 공격적 배치 '총선 승부수'
세월호 특조위, '헬기 구조지연' 수사요청 '패스트트랙 충돌' 나경원 검찰 출석
민주 현직 장·차관 10여명 총선 차출 검토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오늘 검찰 출석
수능 D-1 "포만감 느끼기 전 식사 끝내야" 독도 헬기 추락사고 소방대원 추정 4번째 시신 수습
네이버, 언론사 전재료 내년 4월부터 폐지 아시아나 '불안한 항공사' 오명 벗고 비상할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