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경찰, 故정두언 전 의원 부검 않기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7. 09:28: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찰이 고(故) 정두언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타살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과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전날 오후 4시 25분께 서대문구 홍은동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과 현장 감식·검시 결과,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하면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전날 오후 2시 30분께 북한산 자락길에서 자신의 운전기사가 운전한 차에서 내려 산 쪽으로 올라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오후 3시 42분께 정 전 의원의 부인이 그가 자택에 남긴 유서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이날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진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 부시장을 지내다가 2004년 17대 총선을 시작으로 19대 총선까지 서울 서대문을에서 내리 당선됐으며, 20대 총선에서 낙선했다.

낙선 이후에는 종합편성채널 시사·예능 프로그램의 진행과 패널로서 활발하게 활동했으며 마포에 음식점을 개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해직언론인 상징' 故이용마 MBC기자 與 "마타도어 상상초월"'조국 엄호
'비자 거부 위법' 유승준 파기환송심 내달 20일 첫 … 조국 인사청문회 앞두고 고소·고발 '난타전'
'원정도박·환치기 의혹' 양현석·승리 출국금지 올해 수능 원서접수 22일부터 9월6일까지
김문수-김무성 박근혜 탄핵 놓고 막말 공방 조국, 가족 관련 의혹에 오늘도 "청문회서 답변"
"3년간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급증" 경찰, '패스트트랙 충돌' 의원 18명에 "조사받으러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