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두 청년 예술가 서귀포 범섬으로 향하는 까닭은?
제주문예재단 선정 청년문화기획 프로젝트 문경주의 '…제주'
7얼 20~21일 법환포구 출발해 범섬 이동하며 프로젝트 전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16. 17:0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현대사회를 사는 개인을 섬에 빗대 예술적 담론으로 그 본질을 탐색하는 작업이 서귀포 앞바다에서 펼쳐진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경대)의 2019년 청년문화매개특성화사업인 청년문화기획 프로젝트 지원 대상에 선정된 '섬 프로젝트-제주'(기획자 문경주)다.

 '섬 프로젝트-제주'는 4회에 걸쳐 진행되는 연속적인 전시 프로젝트다. 지난 3월 첫 전시에서는 제주도내 한 감귤창고에서 개인의 동일성을 다룬 작업을 선보였다.

 이달 20~21일 두 번째 전시에서는 김이화·문엠마(문경주) 작가가 개인이 한 사회의 일원이 되면서 잃게 되는 목소리, 개인의 영역에 대해 다룬다. 이들은 '썸(some-)'이란 제목으로 법환포구를 출발해 범섬으로 향하는 시간적, 공간적 이동 속에서 전혀 다른 두 예술적 장르 간 콜라보레이션 작품을 펼쳐놓는다. 단발적인 퍼포먼스 형태로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전시는 오후 1시30분, 3시 30분 하루 두 차례 40분씩 범섬 일대에서 관람가능하다. 전시 특성상 관람 인원이 제한되는 탓에 온라인(https://keenmekm.com)으로 선착순 신청을 받고 있다. 청년문화기획 프로젝트 지원은 청년문화예술인 주도로 지역의 다양한 문화예술 기획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직접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문화 주요기사
크리스마스 앞둬 금빛 선율로 만나는 제주와 … 제주 꿈바당도서관 '너에게 주고 싶은 크리스…
'제주4·3연구소 30년, 서른해의 기록' 발간 제주 산지천갤러리 크리스마스 콘서트
[제주바다와 문학] (33)김경훈 시집 ‘강정은 4·… 제주4·3평화재단 기관지 커뮤니케이션대상 기…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38)완벽한 … 제주 영화 창작 가능성 펼치는 독립영화 축제
오름의 사계절 닮은 제주인의 생애 일본 홋카이도 찾아 국가무형문화재 제주민요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