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아침형' 여성, 유방암 위험 낮다
멜라토닌 호르몬과 관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침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 여성이 늦게 일어나는 '저녁형' 여성보다 유방암 위험이 낮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학의 레베카 리치먼드 공중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여성 18만2216명에 관한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자료와 여성 22만8951명이 대상이 된 영국 유방암학회 컨소시엄 연구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유방암 유병률은 '아침형' 여성이 '저녁형' 여성보다 100명당 1명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결과는 비만, 유방암 가족력, 흡연, 음주 등 유방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다.

그러나 불면증과 유방암 사이에는 연관성이 뚜렷하지 않았다.

수면시간이 8시간 이상인 여성은 1시간이 추가될 때마다 유방암 위험이 19%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이 유방암과 연관이 있는 것은 야간 조명에 노출되면 24시간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가 억제되고 이것이 유방암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여러 호르몬 경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자녀 독립해 나가야 부모는 더 행복해" "제주 감정노동자 비중 높지만 권익보호는 미진"
강철남 의원,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 제주감사위 비리 공익신고자에 보상금 700만원 지급
'문화·관광자원 AR·VR 콘텐츠화' 지지부진 위성곤 의원, 국회 예결특위 위원 선임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반입 거부사태 원지사 면담 '… 제주의 대표적 인문자원 '평화' 활용 산업 추진방향…
강창일 "행정시장 직선제 전향적 검토하라" 가정폭력 대응 협업체계 구축 업무협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