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소방 하루에 신고 508건 접수 출동
상반기 9만1922건… 구급출동이 가장 많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15. 15:28: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 상반기 제주소방은 하루에 508건의 신고를 접수해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119상황실로 접수된 신고건수는 총 9만1922건으로 하루 평균 508건에 달한다.

 이 가운데 화재·구조·구급 등으로 출동한 경우는 3만891건이며, 나머지는 의료 상담이나 병원 안내, 수도권 병원 이송 등의 상담 전화였다.

 출동 건수 가운데 구급출동이 2만409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급·만성질환자 1만1372명(61.8%), 교통사고 2382명(12.9%), 낙상·추락 2316명(12.6%) 순이었다.

 이어 구조 출동 건수는 5609건으로, 안전조치(28.5%), 동물포획(15.9%), 화재(12.2%), 잠금 장치개방(7.1%) 등의 순이다.

 화재 출동은 1192회 출동해 364건이 소방에 의해 처리됐는데, 3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

 제주소방본부 관계자는 "119출동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하반기 소방정책에 적극 반영, 보다 신속하고 수준 높은 소방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화재의 주요 요인인 불법 소각행위 근절을 위해 도민들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침몰된 대성호 선미 인양 … 화재 원인 규명되나 SNS·유튜브의 세계에서 지방신문이 살아남으려면
외국인 여성 불법고용 주점 부부 징역형 부종휴·꼬마탐험대 걷던 길, 다시 걷다
오름 올랐던 당신, 쓰레기는 어떻게? 사고 원인 밝힐 대성호 선미 이르면 22일 제주 도착
빵집 출입문 대신 열다 할머니 숨지게 한 30대 기소… 대성호 사고 수색 사흘째 실종자 발견 없어
대성호 선미 인양 시작부터 난관 스쿨존 내 교통사고 운전자 인식개선 '절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