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문정인 "북미 실무협상 비핵화 협상 성패 가를 듯"
"미국 빅딜-북한 스몰딜 간극 좁히는 계기"
13일 '한반도 정세와 향후 전망' 특별강연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3. 20:57: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13일 오후 제주벤처마루 10층 대강당에서 '한반도 정세분석과 향후 전망'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이른 시일 내 북미 실무협상이 이뤄질 것이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중단된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특보는 이날 제주벤처마루 10층 대강당에서 '한반도 정세와 향후 전망'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한국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했다"며 "다음 주께 북미 실무협상 일정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북미 실무회담이 미국의 빅딜(Big deal)과 북한의 스몰딜(Small deal) 간 간극을 좁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은 하노이 협상 당시 북한 측에 북한 내 모든 핵 시설과 물질, 무기 그리고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도 최종적인 폐기를 하면 북한 경제 활성화를 위한 모든 조처를 하겠다는 '일괄 협상안'인 빅딜을 제시했다.

반면 북한은 영변의 핵 시설을 폐기하는 대가로 2016년 이후 채택된 5개 UN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완화해 달라는 스몰딜을 제시했다.

문 특보는 "미국은 향후 협상에서 기존 방침을 고수하지 않고 영변 핵 시설 폐기에 북한 내 모든 핵 시설에 대한 신고를 요구하는 '영변+α'를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며 "북도 영변 핵 시설 폐기만을 고집하는 것이 아닌 '영변+α'를 제시할 것으로 보이면서 협상이 희망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이 영변 핵 시설을 완전히 폐기하는 행보 등을 보이면 미국도 제재 완화나 안전보장 등의 조처를 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또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문 특보는 "다만, 이번 실무협상이 깨지면 앞으로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상당히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내년 총선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이번 북미 실무회담의 성패가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를 것"이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17일 오전 비날씨 예상 JDC 지정면세점 협력사와 '상성' 협약 체결
제주지방 주말 포근 야외활동 '무난' '도시공원 개발행위 특례 사무' 폭탄돌리기?
JDC 제주영어교육도시 공시가 800억원 올랐다 JDC '사이언스 매직쇼' 18일 오후 개최
"개헌통해 자치분권 헌법적 원칙 확립 필요" 서귀포로 이사 온 '포방터 돈가스' 밤샘 줄서기…
원희룡 지사 '타다금지법' 강력 반대 '태흥2리항·신천항' 해수부 어촌뉴딜300사업 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